UPDATE. 2019-05-23 20:20 (목)
농진청, 24개 개발도상국 농업 기술 지원 평가·계획 수립
농진청, 24개 개발도상국 농업 기술 지원 평가·계획 수립
  • 박태랑
  • 승인 2019.05.15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농촌진흥청
사진제공=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이하 KOPIA) 10주년을 맞아 서울과 전주 농진청 일대에서‘농업기술 국가대표 KOPIA’를 주제로 개발도상국을 지원하기 위한 세미나와 심포지엄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현재 농업기술 개발과 보급, 교육 등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KOPIA 센터는 지난 2009년 8월 5일 베트남을 시작으로 현재 아시아와 아프리카, 중남미 20개 나라에서 운영 중이다.

농진청은 현지 연구원 총 1182명을 우리나라로 초청해 기술 교육을 지원했다. 우리나라의 농업전문가 785명은 현지 공무원, 연구원, 농업인 등 7만 9115명의 현장 교육 등을 진행했다.

그동안 24개 나라(사업 종료 4개 나라 포함)의 KOPIA 사업을 통한 생산유발효과는 총 1억129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10년 간 투입한 KOPIA 예산의 1.7배에 해당된다.

농촌진흥청 이지원 기술협력국장은 “앞으로 세계 속의 KOPIA 사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개발도상국의 배고픔과 가난 극복을 위한 농업기술 개발과 보급에 최선을 다해 국가 위상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