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6 00:00 (수)
작년 불법주정차 연계 교통사고 8만6천건…인명피해 7천650명
작년 불법주정차 연계 교통사고 8만6천건…인명피해 7천650명
  • 연합
  • 승인 2019.05.15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불법 주·정차와 연계해 발생한 자동차 사고가 8만6천건에 육박하며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7천600여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보험개발원에 의뢰해 손해보험사에서 제공한 2018년 교통사고 기록(보험사에 신고돼 현장출동 인력이 보험금 지급처리 목적으로 남긴 기록)을 분석한 결과 불법 주정차와 관련된 사고가 총 8만5천854건이었다고 15일 밝혔다.

이로 인한 인적 피해는 사망 16명, 부상 7천633명 등 총 7천649명에 달했다. 또물적 피해(차량 피해)는 총 8만5천739대로, 금액으로는 차량수리비 1천108억원과 보험금 991억원 등 2천99억원으로 집계됐다.

인명피해를 지역별로 보면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경기도가 1천806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758명), 부산(529명), 인천(485명), 경남(465명)이 뒤를 이었다.

기초자치단체 중에서는 충북 청주시(188명), 전북 전주시(180명), 경기 안산시(174명), 광주 광산구(155명), 경기 수원시(151명) 등지에서 불법 주정차 관련 사고의 인명피해가 많이 발생했다.

인구 10만명당 인명피해는 평균 15명이었다. 지역별로는 광주광역시(32명), 전북(23명), 제주(22명), 전남(21명), 대전(21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자동차보험 가입 대수 1만대 당 사고차량 수는 전국 평균 38대였으며 광주광역시(54대), 부산시(53대), 제주(52대), 대구(51대), 전북(44대) 등이 평균을 웃돌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