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00:17 (화)
“전주 종합경기장 속도감 있는 개발을” vs “전주시-롯데, 개발 추진 과정 석연치 않아”
“전주 종합경기장 속도감 있는 개발을” vs “전주시-롯데, 개발 추진 과정 석연치 않아”
  • 최명국
  • 승인 2019.05.15 20:1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의회 임시회 5분 발언서 엇갈린 주장
강승원 의원 “지역경제 활성화 기폭제로”
서윤근 의원 “장기임대로 독점적 특혜”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롯데와 기존 협약 해지 가능한데 전주시가 소극적”
전주시 “수용하기 어려운 민원만 골라 제안”
전주종합경기장 재생 상상도. 전주시 제공
전주종합경기장 재생 상상도. 전주시 제공

전주 종합경기장 일부 부지를 개발하겠다는 전주시 계획과 관련해 개발 방향 및 민간사업자 선정을 두고 시의회에서 엇갈린 주장이 나왔다.

전주시의회 강승원 의원(덕진·팔복·조촌·동산·혁신)은 15일 제36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을 위해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종합경기장이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시민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보존·개발이 공존하는 관점에서 지역문화 활동의 촉매적 역할을 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주시가 시민의 땅을 매각하지 않고 지켜낼 것과 판매시설을 최소화 등의 원칙을 내세운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의 기폭제가 될 수 있도록 사업이 추진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서윤근 시의원(우아1·2, 호성)은 5분 발언에서 “시민의 재산인 종합경기장 부지를 장기임대를 통해 독점적 특혜를 주겠다는 것은 시민들의 재산권을 반영구적으로 박탈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김승수 시장은 ‘롯데와 단절을 시도하려 했지만 단 1%의 가능성도 없어 계약을 해지할 수 없었다’고 했지만, 지난해 6~7월 롯데쇼핑과 전주시는 계약 해지를 위한 협의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그는 “롯데쇼핑은 협약 해지에 대한 명분이 필요하는 전제로 전주시에 4가지 민원사항을 건의했다. 하지만 전주시는 모두 불가 결정을 롯데측에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롯데쇼핑이 전주시에 요구한 4가지 민원은 롯데백화점 전주점 옥상 헬기장 해제 검토, 전주점 앞 공개공지 활용 허가, 전주시 공무원과 포인트 제휴 협약, 천변주차장 조성 건의 등이다.

이와 관련,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와 전북중소상인연합회는 “롯데가 협약 해지를 위한 조건으로 전주시가 수용 가능한 제안을 했다”며 “협의 과정에서 전주시 행정력이 매우 무능력했거나 공개되지 않은 사실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롯데쇼핑은 당시 전주시가 수용하기 어려운 사안만 골라 민원을 제기했다”며 “롯데의 민원은 제안일 뿐 이 문제가 해결될 때 협약 해지를 하겠다는 내용은 롯데측으로부터 받은 공식 문서에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린봉 2019-05-16 16:08:52
야구좀 보자. 야구장 제대로 지어서 프로야구 창단 기업 유치하자

경기장개발 속도감있게 2019-05-16 15:58:02
종합경기장 개발한다고 해놓고 몇년입니까? 쌍방울 없어진해가 1999년이니까 벌써 20년이 지났네요.
지금이라도 종합경기장+야구장 허물고 계획대로 추진하기 바랍니다.

마바리 2019-05-16 11:03:31
그럼 현재 전주롯데백화점 부지는 향후 어떻게 될가요? 서신동 주민으로써 궁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