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8 20:36 (화)
송하진 지사, 가야문화 유적지 등 현장 방문
송하진 지사, 가야문화 유적지 등 현장 방문
  • 강정원
  • 승인 2019.05.15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 가야문화 유적인 침령산성 발굴조사 현장 시찰

송하진 도지사는 15일 전라북도 문화재자료로 지정된 장수 침령산성 발굴조사 현장과 장수군 거점 산지유통센터 등을 방문해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송 지사는 침령산성 발굴조사 현장에서 곽장근 군산대학교 가야문화연구소장으로부터 발굴조사 추진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발굴조사 현장시찰에 나섰다.

침령산성은 장수군 계남면 침곡리 일대 둘레 400m 내외의 포곡식 산성으로, 2000년 12월에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176호로 지정됐으며, 2014년부터 진행된 총 5차례의 발굴조사를 통해 집수정, 도르래, 건물지, 성문지 등이 확인됐고 목제유물 1000여 점이 출토됐다.

곽 소장은 “침령산성을 비롯한 장수군 일원의 가야문화유산은 한국 고대사 연구 100년사에 한 획을 그을 중요자료로 평가되고 있다”며 “국사사적, 세계유산 등재 등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많은 관심과 애정을 기울여 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송 지사는 “전북의 가야문화유산이 제대로 조명돼 그 가치를 인정받고 국가사적 지정, 세계유산 등재 등으로 나아가 지역 관광자원을 확충할 수 있도록 전북도도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장수군 거점 산지유통센터를 방문한 송 지사는 농산물 유통 활성화 방안에 대한 현장 의견을 청취한 뒤 “농업인이 생산에 전념하고 소득을 안정적으로 보장받을 수 있도록 제값 받는 농업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 지사는 또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스마트 시설온실을 갖추고 토마토를 재배하고 있는 스마트 팜 구시농장을 찾아 농장 관계자와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