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6 11:51 (수)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오신환 의원…향후 전망은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오신환 의원…향후 전망은
  • 김세희
  • 승인 2019.05.15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호남계 김성식, 유승민계 오신환 계파 대리전 구도
중립노선 이태규·이동섭 등 안철수계 오 의원 지지로 승리
손학규 퇴진압박 거세질 듯…오신환 “조만간 손학규 찾아가겠다”
선거제 골자로 한 패스트트랙도 제동 전망…오신환 “선거제 고쳐야 한다”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손학규 대표(오른쪽)가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손학규 대표(오른쪽)가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사령탑에 재선의 오신환 의원(서울 관악을)이 선출되면서 당의 운명에 관심이 모아진다.

원내대표 선거가 국민의당 호남계와 바른정당계의 계파대리전 구도인데다 손학규 대표의 거취문제가 쟁점이었던 만큼 이를 두고 다시 내홍에 휩싸일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호남발 정계개편인 제3지대 창당과 패스트트랙 처리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오 신임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거에서 24표 중 과반을 득표해 김성식(서울 관악갑) 의원을 제치고 신임 원내대표가 됐다. 임기는 이날로부터 1년이다.

오 대표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통합하는 과정에서 바른정당 출신 진영의 대리인으로서 의사결정을 하고 판단한 적이 없다”며 “앞으로 당이 화합해야 하며 많이 변화해야 한다”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이날 경선은 국민의당 호남계의 지지를 받는 김 의원과 유승민계인 오 의원 간 계파 대리전 구도로 진행됐다. 하지만 중립 노선이던 이태규·이동섭 등 안철수계 의원들이 대거 오 의원을 지지하고 나서면서 승부가 갈렸다는 평가다. 안철수 전 대표가 막후에서 영향을 끼쳤다는 설도 나온다.

이로써 당권의 중심축이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 등 국민의당 호남계에서 안철수·유승민 연합계로 옮겨졌다. 오 대표는 “유승민 대표, 안철수 대표 두 분이 당을 창당한 창업주로서 그 책임감이 이전보다 커졌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당장 손 대표의 퇴진 압박이 거세질 전망이다. 오 의원은 “손 대표님도 오늘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이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조만간 손 대표님을 찾아뵙고 충언을 고하겠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국민의당 호남계와 안철수·유승민 연합계의 갈등이 예상된다. 이날 국민의당 호남계의 지지를 받았던 김 의원은 “당 대표 사퇴요구는 끝없는 분란을 일으킨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원내대표와 국민의당계 호남 중진도 마찬가지의 입장이다.

만약 두 세력 간 갈등이 벌어진다면 호남발 정계개편인 제3지대 창당 속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당내 호남계 의원들은 여전히 끊임없이 제3지대 창당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으며, 안철수·유승민 연합계 의원들 가운데 보수성향이 강한 의원들은 한국당 복당을 원하고 있는 모양새다.

선거제개혁 등의 내용을 담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도 불투명해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오 대표는 이날 전북일보의 취재에 “‘의원정수 확대’ 등 여러 의견이 나온다는 사실 자체가 현재 내놓은 법안이 불완전하다는 것을 방증한다”며 “의원정수 확대는 국민반대로 불가능하지만 현 선거법을 토대로 반드시 수정·보완해야 한다”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