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4 17:21 (금)
정읍우체국 이교택 집배원, 위급상황 주민 응급처치
정읍우체국 이교택 집배원, 위급상황 주민 응급처치
  • 임장훈
  • 승인 2019.05.1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우체국(국장 최명식) 소속 집배원이 지병으로 쓰러져 있는 주민을 응급조치를 취해 생명을 구한 사례가 뒤늦게 알려져 주민들의 칭찬을 받고 있다.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10시께 정읍 고부면 한 마을에서 주민 A씨(36)가 집안 문지방에 쓰러져 신음하고 있는 것을 우편물 배달 중이던 이교택(59) 집배원이 발견했다.

이 집배원은 위급상황이라고 판단하여 이불로 감싸안아 정신을 잃지 않도록 응급조치한 후 논에 나간 부모에게 연락하였으나 시간이 지체되자 119에 연락하여 긴급하게 병원으로 옮기도록 조치했다.

부모 B 씨(70)는 “아들이 평소 지병이 있었지만 한 번도 이런 일이 없었고 요즘 바쁜철이라 일하다 점심 때나 들어올텐데 큰일날뻔 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