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3 16:36 (목)
원광대 앞 시외버스 정류소 설치된다
원광대 앞 시외버스 정류소 설치된다
  • 엄철호
  • 승인 2019.05.1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노선 변경 인가
하루 10회 서울남부터미널 운행

원광대학교의 15년 숙원사업인 학교 앞 시외버스 정류소 설치 문제가 마침내 해결됐다.

16일 익산시에 따르면 원광대 앞 시외버스 정류소 설치를 위해 버스와 택시업계, 익산경찰서, 원광대 등이 지난달 말 전북도에 제출한 최종 합의안이 15일 승인을 받음으로써 본격적인 정류소 설치·운영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최종 승인권한을 가진 전북도로부터 이번에 승인을 받은 합의안은 노선 변경 인가로 익산 시외버스터미널을 출발하여 원광대 정문을 경유한 후 서울남부터미널로 향하게 된다. 정류소 위치는 원광대 사거리 옆 농협 앞으로 결정됐고, 서울(남부터미널)발 시외버스는 하루 10회에 걸쳐 왕궁농공단지 방향으로 운행하게 된다.

익산시와 원광대는 지난 2004년부터 서울, 경기 수도권 학생 유치를 통한 원활한 신입생 모집 및 익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류장이 설치되어야 한다고 호소해 왔다. 그러나 익산지역 택시 및 시내버스 업계의 갈등과 반발로 좀처럼 해법을 찾지 못해왔다.

이에 익산시는 운수업계와 지속적인 간담회 개최를 통해 원광대가 위축될 경우 결국 익산 지역경제가 침체되고 버스와 택시 이용객도 줄어 운수업계도 더 어려워 질 수밖에 없다고 설득해 왔다.

운수업계와 상생발전을 위한 대표자 회의를 수차례 개최한 끝에 마침내 원광대 시외버스 정류소 설치 합의를 이끌어 냈다. 합의와 정류소 설치 확정까지 꼭 15년이 걸렸다.

시는 이달 중으로 정류소 및 승차권 발매기 등 이용객 편의시설을 모두 갖추고 본격적인 운행 개시에 나설 예정이다.

시외버스 정류장이 설치돼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원광대는 수도권 신입생 유치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우수 교직원 초빙 등 대학 경쟁력 강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북부권 시민들에게도 교통 편의를 제공할 수 있어 익산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원광대의 15년 묵은 시외버스 정류장 설치문제가 지역사회 발전이라는 큰 틀 아래 이해관계자들이 조금씩 양보하면서 드디어 해결됐다”며 “지역사회 갈등이나 문제를 앞으로도 적극적인 소통과 협치를 통해 풀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