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3 20:20 (목)
전북 관광발전 절호의 기회 놓치지 말아야
전북 관광발전 절호의 기회 놓치지 말아야
  • 전북일보
  • 승인 2019.05.16 20: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가 엊그제 해양레저관광의 고부가가치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확정했다. 국내 전 해역을 지리적·환경적 특성에 따라 7개 권역으로 나누고, 권역별 특성에 맞는 해양레저관광 거점을 조성하여 한국의 해양레저관광 명소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7개 권역의 하나인 서해안권에서는 군산이 거점도시로 선정했다. 군산이 해양레저관광 명소로 우뚝 설 계기가 될 것이란 점에서 기대가 크다.

해수부는 이번 권역별 구상안을 내놓으면서 군산 거점도시의 조감도(안)와‘K-Ocean Route’(레저선박 전용 이동경로를 개발하여 한반도를 둘러싼 U자형 해양레저관광 코스)를 대표적으로 예시했다. 군산 거점에 대한 윤곽이 어느 정도 잡혔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실제 해수부는 군산 해양레저관광 거점도시 추진을 위해 기본적 로드맵을 수립하고, 전북도와 협의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양레저 거점도시는 권역별 거점마다 테마 콘텐츠를 개발하고, 권역별 특성에 맞는 시설을 조성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세계최대 방조제인 새만금과 천혜비경의 고군산군도를 거느린 군산의 경우 오션에비뉴, 인공서핑장, 카누카약, 마리나 산업센터, 해양레저체험관, 캠핑장, 체육시설 등이 건립될 예정이다. 해양문화·생태관광을 아우르는 복합시설로 특화시킨다는 전략이다.

해양레저 관광산업은 매년 수요가 늘면서 세계적으로도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부가가치 또한 높아 전후방 연관효과도 크다. 군산이 해양레저관광 도시로 발돋움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인 셈이다. 이제부터가 중요하다. 정부 지원과 함께 해양레저 관련 민자유치를 통해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현재 새만금 일대와 고군산군도에는 관광지로서 가장 기본적이며 중요한 리조트 시설이 전무하다. 민자유치를 통해 대단위 리조트 건설이 급선무다.

더불어 지역관광산업의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해양레저를 즐기는 관광객을 내륙지역으로 끌어들일 대안도 필요하다. 마침 정부가 전국적으로 4개의 지역혁신 관광거점도시를 선정해 육성할 계획으로 있다. 전통문화관광 콘텐츠를 강점으로 갖고 있는 전주가 선정될 경우 바다와 육지를 잇는 토털관광시스템이 구축될 수 있다. 전북 관광산업이 날개 달 수 있는 기회로 삼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9-05-17 09:56:36
새만금과 혁신역 ktx연결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