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3 20:20 (목)
청와대 “트럼프 6월 하순 방한” 발표
청와대 “트럼프 6월 하순 방한” 발표
  • 김준호
  • 승인 2019.05.16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트럼프 8번째 회담, 트럼프 취임 후 두 번째 방한
“완전한 비핵화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논의”

청와대는 1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하순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발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이 같은 일정을 공개하며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외교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G20 정상회의는 6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며,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그 직후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고 대변인은 “양 정상은 긴밀한 공조를 토대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도 보도자료를 통해 두 정상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를 이루기 위한 노력에 대해 긴밀한 조율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의 4차 남북 정상회담 제안과 지난 4·11 워싱턴 한미 정상회담에도 좀처럼 대화의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어서 이번 회담이 ‘대화의 모멘텀’을 되살릴 지렛대로 작용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달 11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정상회담 이후 약 두 달 반 만에 개최되는 것이며, 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 회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