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00:00 (목)
바른미래당 손학규 퇴진 두고 내홍 2라운드
바른미래당 손학규 퇴진 두고 내홍 2라운드
  • 김세희
  • 승인 2019.05.16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원내대표, 손학규 대표 퇴진하라며 거듭 압박
손대표 사퇴 이유 없다며 ‘항전’ 의지 다지는 중
일부 호남계 의원들, 손 대표와 함께 맞대응 의사
평화당 의원, 이런 틈 노려 ‘제3지대 창당’ 유도

속보=바른미래당 내부에서 손학규 대표의 거취를 둘러싼 내홍이 다시 격해지고 있는 가운데 당내 호남계 의원들의 움직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관련기사 16일자 3면)

경선에서 유승민·안철수계의 지지로 소속위원 절반 이상의 표를 받아 당선된 바른정당계 오신환 원내대표는 기세를 몰아 손 대표를 향해 퇴진을 압박하고 있다. 반면 손 대표를 지지하는 당권파와 일부 국민의당 호남계 의원들은 오 원내대표의 이 같은 행보에 맞대응 의사를 밝힌 상태다.

오 원내대표는 16일 취임 기자회견에서 “어제 원내대표 선거결과 새 변화에 대한 공감대가 있는 것을 판단된다”며 “그 결과에 오랜 경험과 경륜을 가진 손 대표가 무겁게 받아들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취임 일성으로 “당 변화의 첫걸음은 현 지도부 체제 전환”이라고 말한 데 이어 손 대표의 퇴진을 거듭 압박한 것이다.

실제 오 원내대표는 지도부 체제도 전환했다 이날 오 원내대표는 원내수석부대표에 이동섭 의원을 임명하고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에는 권은희·이태규 의원을 각각 보임했다. 두 의원은 모두 국민의당 출신으로 안철수계로 꼽힌다.

손 대표도 “사퇴할 이유가 없다”며 항전의지를 다지고 있다. 손 대표는 이날 “계파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며 혁신위원회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또 당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 수석대변인에 자신과 가까운 임재훈·채이배·최도자 의원을 각각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당권파와 국민의당계 호남계 의원들도 손 대표의 입장에 동조하고 있다. 이들은 오 원내대표 등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당권을 잡은 이유가 자유한국당과의 보수 대통합을 염두에 둔 것으로 의심한다. 당내 호남계 관계자는 “어제 표결부터 보수대통합 의도가 드러난 셈”이라고 해석했다.

민주평화당 의원들은 이런 틈을 타 호남계 의원들을 향해 ‘제3지대 창당 합류’를 유도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손 대표가 정계개편의 불씨를 당긴다고 말했었는데 이제 손 대표가 몰락해 불쏘시개가 됐다”며 “바른미래당 일부는 자유한국당으로 나머지는 미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도 지난 15일 바른미래당 오 원내대표 당선과 관련 “이제 개혁세력이 다시 뭉쳐셔 제3지대를 만들어야 할 필요성이 분명해졌다”며 손 대표를 비롯한 호남계에 탈당을 종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