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0 09:08 (목)
난치병 형제의 비극…"용서해 달라" 가족에 유서
난치병 형제의 비극…"용서해 달라" 가족에 유서
  • 연합
  • 승인 2019.05.18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은 숨진 채 발견, 동생은 아파트서 투신

같은 희귀 난치병을 앓던 형제 중 형은 숨지고 동생은 투신한 사건의 형제가 가족에게 남긴 유서가 발견됐다.

 18일 남원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14분께 전북 남원시의 한 아파트 13층발코니에서 A(47)씨가 뛰어내렸다.

 A씨의 투신 시도를 목격한 주민은 119에 신고했고, A씨는 소방당국이 설치한 에 어매트 위로 떨어졌다.

 A씨는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파트 거실에서는 A씨 형(51)이 이불에 덮여 숨진 채 발견됐다.

 형제는 "이런 선택이 최선인 것 같다. 가족을 사랑한다.  용서해 달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주변에서는 수면제와 각종 빈 약봉지 등이 발견됐다.

 조사결과 이들은 같은 난치병을 앓고 있으며 형은 말기, A씨는 3기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은 함께 살던 노부모가 타지로 간 사이에 벌어졌다.

 A씨는 사건 직전 가족에게 "너무 아파하는 형을 안락사시키고 나도 죽겠다"고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형을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하고, 형의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형제가) 심한 고통을 겪다가 이런 일이 벌어진 것 같다"며 "형의 부탁에 따른 살인 등을 배제하지 않고 A씨가 회복하는 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