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1:58 (목)
상산고 평가, 현명한 결과 기대한다
상산고 평가, 현명한 결과 기대한다
  • 기고
  • 승인 2019.05.19 18:49
  • 댓글 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진식 전북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유진식 전북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학생과 학부모는 물론 많은 시민들의 우려 속에 지난 3월부터 진행되어온 상산고의 자사고운영성과에 대한 평가가 조만간 발표된다고 한다. 이 평가결과가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은 평가결과 평가기준점에 미달할 경우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의 규정에 따라 상산고의 자사고지정을 취소하겠다고 김승환 교육감이 공언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문제는 평가기준 자체가 자의적이어서 만약 이번 평가에 바탕하여 지정취소를 하는 경우 그 처분은 위법하다는 견해가 벌써부터 제시되고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자의적인 평가기준의 대표적인 사례로 다른 10개 시·도교육청은 평가기준점을 70점으로 정한데 반하여 오직 전북교육청만이 80점으로 정하여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는 점을 대부분의 논자는 들고 있다. 필자도 위의 견해에 동조하는 입장인데 그 근거가 무엇인지에 대해서 설명하고자 한다.

자사고의 지정취소는 김교육감측이 주장하고 있는 것처럼 재량행위인 것은 맞다. 그러나 재량행위라고 해서 처분청이 자의적으로 기준을 정하여 자신의 의도대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법이 부여한 권한 밖의 재량권의 행사는 재량권의 일탈·남용으로 위법하다. 그리고 재량행위가 위법하게 되는 사유, 즉 재량권의 일탈·남용의 사유는 다양한데 그 가운데 전형적인 사례가 처분에 대하여 사전에 예단(豫斷)을 하는 것이다. 즉, 미리 결과를 정해놓고 처분절차를 진행하는 경우가 바로 그것이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상산고 평가에 있어서도 이러한 징후를 여러 곳에서 볼 수 있다. 이 점을 가장 잘 보여주는 사례가 평가기준점을 다른 10개 시·도교육청과는 달리 왜 전북교육청만이 80점으로 정했는가에 대한 김승환 교육감의 답변이다. 즉, 김교육감은 “70점은 일반고도 쉽게 달성할 수 있기 때문에 자사고는 80점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것은 법이 규정하고 있는 재량권행사에 관한 내용과 전혀 관련이 없는 답변이다. 평가기준은 오로지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이 규정하고 있는 「학교 운영 성과 등을 평가하여 지정 목적의 달성이 불가능하다고 인정되는 경우」에 해당하는가의 여부에 초점을 두고 세워져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교육감이 불쑥 법규정의 내용과 동떨어진 답변을 하였다는 것은 이미 특정한 결과를 마음속에 두고 있다는 사실을 스스로 드러낸 것이나 다름없다. 따라서 만약 현재 진행하고 있는 평가에 바탕하여 처분을 한다면 이것은 전형적인 예단에 의한 처분으로 재량권의 일탈·남용에 해당하여 위법하다.

이번 평가결과에 따라 취해질지도 모를 후속조치로 인하여 전북교육계가 소용돌이에 빠질 수도 있다는 사실을 김교육감은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의하면 설령 평가점수가 80점에 미달한다고 해서 상산고가 자동적으로 일반고로 전환되는 것은 아니다. 동시행령은 교육감에게 별도의 지정취소절차를 밟도록 하고 있다. 상산고 평가결과에 대하여 모두가 상생하는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

/유진식 전북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 2019-05-21 22:01:46
교육감도 교육청도 교육부도 당사자인 학생들과 학부모들과의 합의 없이는 어떤 교육정책도 밀어 붙혀서는 안됩니다. 어떻게 이룬 민주주의인데, 자신들이 선출직인지를 잊고, 이 나라의 주인이 누구인지를 잊고 있습니다

전주사랑 2019-05-21 21:16:25
욕심이 있는 사람은 늘 편파적입니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이리저리 명분을 내세워봐야 그 속이 뻔하게 보입니다. 결국은 자신의 입신양명 이외에 다음 세대의 교육과 미래 따위가 뭔 소용이겠습니까 허울뿐인 명분과 이상.. 누구를 위한 자사고 폐지입니까 일반고 학생들이 상산고 때문에 공부 안한답니까 일반고 학생들이 상산고 없애야 행복하답니까

상산 2019-05-21 09:14:04
상산의 억울함을 대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교육감은 억지 궤변으로 재량권을 남용하지말고~
전북교육의 미래를 생각하여 현명한 판단과 공정한 평가를 해주기를 바랍니다.

상생 2019-05-20 22:24:37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공정한 평가를 간절히 바랍니다.

공정한 평가 2019-05-20 21:42:20
공정한평가 결과를 기대합니다.
결과에 따라 책임이 따름을 알아야할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