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3 20:42 (화)
[새 아침을 여는 시] 밤하늘의 별 - 김정수
[새 아침을 여는 시] 밤하늘의 별 - 김정수
  • 기고
  • 승인 2019.05.19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바람이 스쳐가는 밤하늘에서

당신의 별이

두 눈을 깜빡인다.

 

광활한 하늘은 별들이 숨 쉬는 땅

지구 한 모퉁이에서

 

그리움의 눈길을 보내나니

홀로 창가에 나와 있는

나는 이름 없는 풀꽃 한 송이

 

마음의 쪽문을 열어 당신의 가슴에 담으면

이 밤

꿈길조차 환할 것이다

 

닿을 수 없는 멀고 먼

하늘과 땅 사이가

사랑의 슬픔인줄 알게 되나니

 

별아

이승에서 받지 않는 사랑이라면

저 세상에서라도

너의 희디흰 손 잡아보자…

 

==============================================

 

무슨 사랑이 이리도 멀고 애잔한가? 지구 귀퉁이 창가에서 작은 풀꽃 하나가 광활한 하늘의 별에게 띄우는 연애편지다. 닿을 수 없는 먼 사랑에 대한 슬픔이다. 이 사랑 너무 지독하여 이승에서 못 이룰 것 같은 시인은 저승에 가서라도 희디흰 손을 잡아보자고 간구하고 있다. 이 시를 읽는 동안 하늘에 떠 있는 별이든, 먼저 떠난 영혼이든, 아님 지극히 사랑하는 이 세상의 어떤 것이든 - 그것이 문학이든 아니든 상관없다 - 사랑을 향한 진실한 노래는 누가 부르든지, 언제 부르든지 핍진하다는 진리하나 떠오른다. <김제김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