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1:58 (목)
어항·어촌, 새로운 해양관광지로 개발해야
어항·어촌, 새로운 해양관광지로 개발해야
  • 전북일보
  • 승인 2019.05.19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어항·어촌을 새로운 해양레저 관광자원으로 개발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그동안 수산업의 근거지에 머물러온 어항·어촌을 환경개선을 통해 레저관광의 거점으로 개발,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다.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말 ‘어촌 뉴딜 300사업’을 발표한데 이어 지난 15일 ‘전국 국가어항 개발계획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용역은 전국 110개 국가어항의 혁신전략과 중장기 개발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것이다.

국가어항은 방파제와 소형선 부두(물양장) 등을 갖추고 있어 수산물이나 각종 조업도구들을 어선에 옮겨 싣고, 조업이 없을 때는 어선을 안전하게 접안시켜두는 지역 수산업 근거지로서의 역할을 해왔다. 또 최근에는 낚시, 레저보트, 어촌체험 등 다양한 해양관광을 즐기기 위해 일반인들도 즐겨 찾는 생활형 사회간접자본(SOC)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국가어항은 국가가 직접 지정하여 개발하고, 관할 지자체에서 관리·운영을 맡고 있다. 도내에는 군산 연도·어청도·말도·개야도와 부안 위도·격포, 고창 구시포항 등 모두 7곳이 지정돼 있다. 국가어항은 오랫동안 개별 어항의 수요에 맞춰 개발계획이 수립되었으나 어장환경의 변화와 선박의 대형화로 전국적인 관점에서 종합적인 계획수립의 필요성이 높았다.

이에 앞서 해양수산부는 어촌의 혁신성장을 돕는 지역밀착형 생활SOC 사업인 어촌뉴딜 300사업으로 전국적으로 70개 어촌을 선정한 바 있다. 도내에서는 군산 명도항·무녀2구항, 고창 동호항, 부안 식도항·대리항 등 5곳이 선정됐다. 이 사업은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어항·어촌 통합개발을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한 것이다. 올해도 9월에 신청을 받아 70개 어촌을 선정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에서는 지난 4월 인천에서 ‘확대 국가관광 전략회의’를 갖고 해역별 특성에 따라 해양레저관광 거점 7곳을 선정해 지원키로 했다.

전북도 정부가 추진하는 해양레저 거점과 어항·어촌 개발계획 등과 연계해 그동안 소홀했던 도내 서해연안에 대한 관광레저 마스터 플랜(MP)을 서둘렀으면 한다. 단순히 어항·어촌에 머물게 아니라 인프라를 갖춰 휴식과 자연체험의 교육 명소로 거듭나도록 하면 좋을 것이다.

전북도는 학계와 시민단체, 어촌관계자 등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발 빠르게 사업에 대처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