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1:58 (목)
농진청, 한국 육종학의 아버지 ‘우장춘 박사’의 넋 기린다
농진청, 한국 육종학의 아버지 ‘우장춘 박사’의 넋 기린다
  • 박태랑
  • 승인 2019.05.19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서 20일 서거 60주기 추모제
우장춘 박사. 사진제공=농촌진흥청
우장춘 박사. 사진제공=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한국 육종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우장춘 박사의 서거 60주기 추모제를 20일 완주 이서면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연다.

우 박사는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의 초대원장으로 1950년대 한국의 농업 부흥을 위해 일생을 바쳤으며, 우리나라 원예 연구의 기틀을 마련한 인물로 평가 받는다.

수입에 의존하던 배추와 무의 대량 생산 연구와 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한 강원도 감자 개량과 제주도 환경에 알맞은 감귤 재배 등 채소 종자 자급과 식량난 해결에 크게 기여해 대한민국 문화포장을 받았다.

1959년 8월 10일 숨을 거뒀는데,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기관 개원 기념일에 맞춰 추모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황정환 원장은 “우장춘 박사는 우리나라 농업 발전을 위해 헌신하며 농업 육종의 역사를 새로 세운 분이다”며 “그가 뿌린 씨앗이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원예 연구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