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6:55 (목)
김제서 이세종 열사·조성만 열사 추모행사
김제서 이세종 열사·조성만 열사 추모행사
  • 박은식
  • 승인 2019.05.19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민주화운동 39주기인 지난 18일 김제 출신 이세종·조성만 열사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한 합동 추모식이 김제 시민운동장 추모비 앞에서 열렸다. 이날 추모식은 이세종 열사의 모교인 전라고 김제동문회가 주관했다.

비가 오는 가운데 진행된 이 날 행사에는 배도현 전라고 김제 동문회장, 박준배 김제시장, 김영자 시의회 부의장, 김주택 시의원, 오상민 시의원, 이정자 시의원, 김춘진 전 국회의원을 비롯한 100여명의 시민이 참석해 5·18항쟁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김제 월촌면이 고향인 이세종 열사는 전북대학교 재학 중인 지난 1980년 5월 17일 학내에서 민주화 항쟁을 벌이던 중 교내에 진입한 공수부대원들에게 쫓겨 옥상으로 올라간 뒤 다음날인 5월 18일 주검으로 발견됐다.

조성만 열사는 서울대에 재학 중이던 1988년 5월 15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군사정권 반대, 양심수 석방’ 등을 외치며 할복한 뒤 투신해 숨졌다.

추모 행사를 주관한 전라고 관계자는 “이분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날 민주화가 앞당겨질 수 있었다”면서 “자랑스러운 두 열사의 숭고한 뜻을 좀 더 깊이 있게 조명할 수 있도록 추모탑을 시민운동장 초입 부분으로 옮겨서 열사들의 행적을 시민들과 함께 널리 공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