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01:21 (월)
난치병 앓고 있던 형·시각장애인 동생의 비극적인 선택
난치병 앓고 있던 형·시각장애인 동생의 비극적인 선택
  • 엄승현
  • 승인 2019.05.19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오후 7시 14분께 남원시 조산동의 한 아파트 13층 발코니에서 A씨(47)가 뛰어내렸으며 집안에서는 A씨의 형인 B씨(51)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이날 소방이 설치한 에어매트 위에 떨어져 생명은 건졌지만 허리 등이 골절돼 중상을 입어 현재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형제 모두 1급 시각장애를 가졌으며 B씨의 경우 뼈가 물러지는 희귀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경찰은 집안에서 A씨와 B씨의 유서가 각각 발견되었으며 유서에는 가족에 미안하다는 내용과 그동안 병으로 인해 많이 힘들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집안에서 발견된 B씨의 주변에서 약봉지가 발견되는 등 촉탁살인 가능성을 열어 두고 B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병으로 인해 심한 고통을 겪다 발생한 사건으로 추정한다”며 “현재 A씨가 치료중에 있어 회복하는데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