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21:21 (일)
전주 한옥마을 절기 축제, 선비의 풍류에 흠뻑
전주 한옥마을 절기 축제, 선비의 풍류에 흠뻑
  • 최명국
  • 승인 2019.05.19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로 실개천 위에 술잔 띄어놓고 유상곡수연
내달 하지 맞아 부채문화관에서 전통문화 체험도
지난 17일 전주한옥마을 실개천에서 열린 절기축제 참가자들이 유상곡수연 놀이를 즐기고 있다. 사진제공= 전주시
지난 17일 전주한옥마을 실개천에서 열린 절기축제 참가자들이 유상곡수연 놀이를 즐기고 있다. 사진제공= 전주시

국가대표 여행지인 전주한옥마을에서 조선시대 선비들의 풍류를 엿볼 수 있는 절기축제가 펼쳐졌다.

전주시와 전주전통술박물관은 지난 17일 전주한옥마을 은행로 실개천에서 옛 선비들이 즐기던 풍류를 재현한 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입하(立夏·5월 6일) 절기를 맞아 한옥마을 문화시설인 전주전통술박물관이 마련한 프로그램으로 ‘한옥마을의 한벽청연 유상곡수연으로 놀다’란 주제로 진행됐다.

유상곡수연이란 옛 선비들이 흐르는 물 위에 술잔을 띄어놓고 술잔이 떠내려가는 동안 시 한수를 읊거나 소리 한 자락 또는 가야금 등 사군자놀이는 하는 연희 문화다.

이날 전주한옥마을 주민과 여행객 등은 한복을 차려 입고 유상곡수연 놀이에 참여했다.

또 한옥마을 주민으로 구성된 교동풍물패와 전문풍물패인 ‘소리 樂’ 등의 길놀이 행사도 펼쳐졌다.

식후행사로는 전주전통술박물관에서 ‘입하 절기주, 한국의 묵늘 만나다’를 주제로 절기주와 주안상 여흥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사라진 우리 술 호산춘과 과하주, 청명주, 향온주 등 다양한 절기주와 전주비빔밥의 꽃으로 불리는 황포묵 등을 곁들인 주안상을 맛봤다.

이번 5월 절기축제에 이어 6월에는 하지(夏至·6월 22일) 절기를 맞아 내달 29일 전주부채문화관에서 ‘여름의 초입 하지에 바람을 일으켜 시원한 휴식을 안겨주자’란 주제로 △길놀이 △전통문화 체험 △국가무형문화재 선자장 김동식 초대전·특강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