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김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도내 환영성명 잇따라
[김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도내 환영성명 잇따라
  • 권순택
  • 승인 2000.10.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신장과 한반도평화정착의 지름길 김대중대통령이 13일 한국인으로선 최초로 노벨평화상을 수상하자 도내 지방정가에서도 일제히 환영성명을 발표하고 축하했다.



유종근지사는 이날 김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소식을 접하고 “오랫동안 김대통령을 모시고 특히 아태재단에서 남북관계에 대한 연구활동을 보좌한 사람으로서 노벨평화상 수상소식을 학수고대하다 마침내 실현됨에 따라 기쁨을 금할 길없다”고 밝혔다.



유지사는 특히 “김대중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은 한국의 인권신장과 한반도 평화정착의 지름길을 마련한 것”이라며 “이제 남북화해 무드 정착과 통일을 향해 한걸음 한걸음씩 큰 행보를 내딛는데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전북도지부(도지부장 정세균의원)도 이말 김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과 관련 ‘뜨거운 가슴으로 환영한다’는 논평을 내고 “개인적 영예를 넘어 한민족 전체의 영광”이라고 발표했다.



민주당도지부는 또 “김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으로 우리 한만족은 세계속에 평화를 심는 새 전기를 마련했다”면서 “이를 계기로 남북화해와 협력이 더욱 전진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자민련전북도지부(도지부장 최용안)도 이날 환영논평을 내고 “김대중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전도민과 함께 환영하며 국가위상과 대외신인도 제고에 큰 전기를 마련했다”고 피력했다. 자민련도지부는 이어 “노벨평화상 수상을 계기로 여야정치권도 당리당략을 떠나 정치적 평화를 정착하는데 함께 노력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북도의회(의장 김진억)도 이날 성명을 통해 “2백만 도민과 함께 김대중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면서 “김대통령 개인의 영광에 앞서 국민의 자긍심을 높였고 인권 평화국가로서의 한획을 긋는 대사건”이라고 표명했다.



도의회는 또 “대한민국의 위상이 세계적으로 크게 높아진 만큼 우리 국민 모두 동서화합과 남북화해, 세계평화에 더욱 이바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