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15:29 (일)
이상직 이사장, 커피트럭으로 전북 청년들과 소통의 시간 가져
이상직 이사장, 커피트럭으로 전북 청년들과 소통의 시간 가져
  • 박태랑
  • 승인 2019.05.20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 전북지역본부와 전북서부지부는 20일 전주대학교에서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를 홍보하는 커피트럭을 운영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시범운영 후 진행된 이날 커피트럭은 업무 스트레스 등으로 지친 취업준비생과 중소벤처기업 근로자 등을 응원하고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를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과 중진공 전북지역본부, 전북서부지부 직원 20여 명이 전주대 교내에서 홍보 활동을 실시했으며, 500여 명의 청년들에게 커피를 무료로 제공했다.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에 대한 1:1 현장상담도 이뤄졌다.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에 6개월 이상 재직한 청년이 5년 간 3000만 원을 모으도록 도와 장기근속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5년 동안 청년근로자는 월 12만 원, 기업은 월 20만 원 이상을 적립하고, 정부는 적립기간 최초 3년 간 1080만 원을 지원한다.

청년근로자는 5년 만기 재직 후 본인 납입금 대비 4배인 3000만 원 이상을 수령하고, 동시에 만기공제금 중 근로소득세 50% 상당을 감면 받는다.

기업도 부담한 공제납입금에 대해 100% 손비인정과 25%의 세액공제 등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제도이다.

이 이사장은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를 통해 우수한 청년근로자의 장기재직을 유도하고 자산 형성을 지원해 도내 청년들에게 일자리와 꿈을 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