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09:38 (금)
경찰 "'대림동 여경' 제역할 다해"
경찰 "'대림동 여경' 제역할 다해"
  • 연합
  • 승인 2019.05.20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찰청장 “공권력 위축 없어야”
여경, 악플 누리꾼들 고소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이 20일 이른바 ‘대림동 여경’ 논란과 관련해 “해당 여성 경찰관이 역할을 다했다”며 공권력이 위축되지 않도록 신경을 써달라고 당부했다.

원 청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경찰청사에서 을지연습 준비 보고 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회의에는 서울지방경찰청 간부들과 일선 서장들이 참석했다.

회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원 청장은 “여경이 현장에서 제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며 “일선 서장들도 현장 공권력이 위축되지 않도록 찰 챙기고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원 청장은 “최근 조현병 환자 대응 등 여러 상황이 많은데 일선서부터 지방청까지 각자 제 역할을 해 직원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술 취한 남성 1명으로부터 뺨을 맞은 남성 경찰관(남경)이 그를 제압하려 하자, 다른 남성이 남경과 여경을 밀치는 동영상이 게재됐다.

14초가량 분량의 동영상에는 남경이 피의자 A씨를 제압하자, 피의자 B씨가 남경을 잡아끄는 모습이 담겼다. 이 과정에서 여경이 남경을 보호하지 못하고, B씨에게 밀려나면서 여경의 대응이 미숙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논란이 확산하자 경찰은 1분 59초가량의 전체 동영상을 공개하고 “여경도 피의자를 제압했고, 소극적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여경은 남경이 B씨를 제압하는 사이 A씨에 대한 체포를 이어갔다. 하지만 여경이 “남자분 한 분 나오세요”라고 말하는 장면과 “(수갑) 채우세요”라고 말하는 음성이 담기면서 논란은 더욱 확산했다.

일각에서는 여경이 이미 제압된 A씨를 체포하지 못한 채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수갑까지 채워달라고 말한 것은 경찰관의 역할을 하지 못한 것이라며 ‘여경무용론’까지 주장하고 나섰다.

이런 가운데 해당 여경은 자신에게 악플을 단 누리꾼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고 이번주 개인 휴가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