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00:00 (목)
문재인 대통령 “추경 제출 한 달, 심의도 없어 안타깝다…실기 않게 처리 요청”
문재인 대통령 “추경 제출 한 달, 심의도 없어 안타깝다…실기 않게 처리 요청”
  • 김준호
  • 승인 2019.05.20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보회의서 추경안 처리 당부…“재해·경기 대응용 시급해”
“정부 재정투자와 정책 지원, 산업 초창기에 미래 산업 이끄는데 큰 역할”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국민들 사이에 경제에 대한 걱정이 많은 만큼 국회도 함께 걱정하는 마음으로 추경이 실기하지 않고 제때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조속한 추경안의 심의와 협조를 요청드린다”며 국회의 추경안 처리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정부의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된 지 한달이 다가오도록 심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추경은 미세먼지와 강원도 산불, 포항 지진 등 재해대책 예산과 경기부양 예산, 2가지로 구성돼 있다. 어느 것 하나 시급하지 않은 것이 없다”며 “재해대책 예산의 시급성은 정치권에서도 누구도 부정하지 않고 있고, 경기대응 예산도 1분기의 마이너스 성장으로부터의 회복을 위해 절박한 필요성이 있음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바이오 헬스 산업 분야와 친환경차 내수 판매 성과 사례를 소개하면서 “정부의 재정투자와 정책 지원이 산업 초창기에 미래 산업을 이끄는데 큰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능력과 수준을 정작 우리 자신이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며 “바이오 헬스 산업 분야도 경쟁력도 그 중 하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지난해 제약분야에서 바이오시밀러 세계시장의 2/3를 점유했고, 세계2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지난해 신약기술 수출액은 5조4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4배로 늘었다”고 소개했다.

또 “의료기기 분야에서도 산부인과용 초음파 영상진단기기 세계 1위, 치과 임풀란트 세계 5위 등의 세계적 기술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바이오 테스트 산업의 기반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ICT기반, 의료시스템과 데이터 등 양질의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지난달 친환경차 내수 판매가 지난해에 비해 60% 가량, 수출은 40% 가량 늘었다”며 “1월부터 4월까지 전 기간을 보더라도 지난해보다 내수와 수출이 모두 30% 가량 늘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계적인 경제 여건의 악화에 대응하는 차원에서도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 국회가 힘을 더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재차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