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8 16:39 (화)
제2의 광주형 일자리 후보지 구미 유력…군산형 일자리 진행상황은
제2의 광주형 일자리 후보지 구미 유력…군산형 일자리 진행상황은
  • 김윤정
  • 승인 2019.05.20 20:1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 전기차 배터리 산업에 손 뻗어 관련 대기업과 대화 진행 중
호남지역 연속으로 상생형일자리 추진에 부담 느꼈다는 게 정치권 설명
전북도, 우선 GM공장 활용에 전력…군산형 일자리는 언급 회피

제2의 광주형 일자리 후보지로 구미가 유력하게 거론되면서 군산형 일자리 진행상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정부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로 초토화 된 군산보다 경북 구미형 일자리 추진을 더욱 서두르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전북도의 볼멘소리도 나오고 있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지난 19일 브리핑에서 “제2·제3의 광주형 일자리, 즉 상생형 일자리를 더 활성화해야 한다”며 “내달 중 한 두 곳에서 가시적 성과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와 여권은 구미가 전기차 배터리 사업 분야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 타결에 상당부분 진전을 이룬 것으로 파악했다. 앞서 정 수석은 지난 2월 기자간담회에서 제2의 광주형 일자리를 거론하며 후보지로 군산과 경북 구미, 대구 등을 언급한 바 있다.

경북도 또한 전기차 배터리 사업 확장을 모색하고 있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삼성SDI를 대상으로 ‘구미형 일자리 사업’을 제안했고, 이중 LG가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LG측은 “정해진 것이 없다”며 말을 아끼는 상황이다.

LG화학이 구미에 설립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진 ‘전기차 배터리’공장 신설은 본래 새만금에 추진하려던 리튬공장 사업과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 따르면 구미가 유력 후보지로 부상한 배경은 정부가 광주에 이어 군산까지 호남지역에 연속으로 상생형 일자리를 추진하는 데 부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전북 정치권 관계자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상생형 일자리 논의가 호남 몫으로 묶인 것 같다”며 “청와대 입장에서도 탕평차원에서 구미를 선정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북도는 군산형 일자리 추진 상황에 언급을 회피하며 “우선 한국지엠 군산공장의 극대화를 위해 MS컨소시엄을 통한 투자 촉진형 일자리 고도화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2의 상생형 일자리 적용지역은 군산보다 구미가 될 가능성이 높은 것은 맞다”며 “사업의 속도감도 중요하지만 일단 지엠 군산공장의 새 주인이 된 MS컨소시엄과의 논의에 내실을 다지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네로 2019-05-21 16:14:07
잘난 도지사 때문에 전북 절단난다

ㅇㅇ 2019-05-21 13:33:32
꼬시다 전북괴.. 니네가 맨날 광주 똥꼬나 닦으니까 무시당하는거야 이 광주종놈들아. 전북괴들은 노예근성이 있나봐

Jin 2019-05-21 12:31:37
결국은 또 광주에 선점 뺏기고 ...
경상도 구미에 뺏기고 군산형 일자리는 이렇게 물건너가는구나 ㅎㅎ

전북 2019-05-21 07:38:59
진짜 해도해도 너무한다! 광주보다 급한곳이 군산인데,,,패싱이라,,,싸움닭같은 인물들이 많아야 하는데,,,너무 물러터졌다! 정말 큰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