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00:17 (화)
손학규-오신환 거듭 ‘격돌’…정계개편 불 당기나
손학규-오신환 거듭 ‘격돌’…정계개편 불 당기나
  • 김세희
  • 승인 2019.05.20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채이배 정책위의장, 임재훈 사무총장 임명
회의에서 고성 오가며 바른정당계 강력 반발
내홍 거듭될수록 제3지대 창당 등 수면위도 대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한 다른 의원들과 또 다시 충돌하면서 정계개편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계속 나오고 있다.

손 대표가 20일 정책위의장에 채이배 국회의원, 사무총장에 임재훈 의원, 수석대변인에 최도자 의원을 임명하자, 오 원내대표를 비롯한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은 ‘날치기 통과’라며 즉각 반발했다.

양측 간 신경전은 손 대표의 인사 조치에 앞서 열린 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부터 최고조에 달했다. 이날 오전에 당직 임명 안건을 긴급히 올린 사안을 두고 실랑이가 벌어졌고 고성도 난무했다.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손 대표가 당헌이 정한 ‘협의’과정을 거치지 않고 당직 임명을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당헌 32조에 따르면 최고위원회의는 재적위원 3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당대표가 소집·주재하도록 돼 있다. 현재 당 최고위는 9명으로 구성돼 있다.

오 원내대표는 “정책위의장은 원내대표와 호흡을 맞춰야 하는 자리인 만큼 손 대표는 원내대표와 이견 조율을 하는 게 상식”이라며 “오늘 긴급히 안건을 상정해 날치기 통과하려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권은희 최고위원은 “손 대표는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을 임명할 때 전날 채이배 비서실장을 시켜 그 사실을 통보해 왔다”며 “협의와 통보는 어떤 차이가 있느냐”고 물었다. 이어 “당헌·당규에서 정한 ‘협의’라는 용어에 명확히 유권해석을 내리고 이를 안건에 올려 최고위에서 의결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반면 손 대표를 비롯한 당권파는 이날 당직 임명이 당헌·당규가 정한 ‘최고위 협의’에 따른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후 “최고위원들의 반대도 많았고 다시 협의하자는 의견도 많았으나 실은 지난 회의 때 비공개로 협의한 사안”이라며 임명 강행에 절차적 하자가 없다고 강조했다.

문병호 지명직 최고위원도 “최고위원들은 당헌부터 읽고 회의에 나와라. 긴급한 사안을 제외하고는 당 대표가 의안을 선정하게 돼 있다”며 손 대표를 엄호사격 했다.

이같이 서로를 벼랑끝으로 내모는 치킨게임이 벌어지면서 예상보다 빨리 분당수순에 돌입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평화당 의원들은 손 대표의 당내 입지가 줄어들면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계와 연대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동시에 이러한 흐름에 자신들이 주장하는 제3지대 구축도 빨리 현실화될 수 있다는 기대감도 내비치고 있다.

다만 김관영 의원이 지난 8일 원내대표직을 사퇴할 때 의원들이 작성했던 ‘당대 당 통합불가’결의문으로 인해 지체된다는 분석도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결의문이 구속력을 갖진 않지만 한 달도 안된 시점에서 입장을 바꾸기엔 의원들 낯이 안 설 수도 있다”며“명분을 더 찾은 후에 이탈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