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21:06 (목)
"연말정산 못했다면 5월말까지 종소세 신고로 환급받아야"
"연말정산 못했다면 5월말까지 종소세 신고로 환급받아야"
  • 연합
  • 승인 2019.05.21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납세자연맹 “관할세무서나 국세청 홈택스로 신고”

지난해 정년퇴직이나 명예퇴직 등으로 회사를 그만둬 연말정산을 제때 못했다면 이달 말까지 이어지는 종합소득세 확정신고 기간에 하면 된다.

한국납세자연맹은 21일 “연말정산 시점이 퇴사 이후라면 퇴사 시점에 연말정산간소화시스템이 개설되지 않아 대부분 기본공제만 받고 보험료, 의료비, 기부금, 신용카드 등 소득·세액공제는 놓치기 마련”이라며 “이 같은 중도 퇴사자는 5월 종합소득세 확정신고 때 신청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퇴사 후 재취업이나 자영업 등으로 추가적인 소득이 없고, 재직 기간 결정세액이 남아 있어야 환급액이 발생한다.

직전 직장에서 재직했을 당시 총급여가 1천500만원 이하이면 면세자로 환급받을세금이 없다.

퇴사한 회사로부터 받은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이나 국세청 홈택스에서 자신의결정세액을 확인할 수 있다.

소득공제를 받으려면 주소지 관할세무서로 직접 가거나 국세청 홈택스로 신고하면 된다.

납세자연맹의 ‘연말정산 추가 환급코너’에서 신청서를 작성한 후 한 번의 클릭으로 환급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