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1:58 (목)
전북도민 안전 확보 위한 한빛원전 특위 구성
전북도민 안전 확보 위한 한빛원전 특위 구성
  • 이강모
  • 승인 2019.05.21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는 21일 열린 제36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특위 구성안을 대표발의한 성경찬 의원을 비롯해 9명의 위원을 한빛원전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선임했다.

특별위원은 성경찬 위원장을 필두로 김기영, 김만기, 김철수, 나기학, 성경찬, 이정린, 진형석, 최영심, 최훈열 의원 등 9명이다.

한빛원전은 그간 원자로 정지, 방사능 누출, 격납건물 내부철판 공극 및 이물질 발견 등 원전 사고가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고,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원전 안전관리 시스템 문제가 대두되고 있어 도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종합적 정책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구성됐다.

성 의원은 “원전과 관련해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고,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는 검사 절차에서 부적합 판정을 알고도 재가동을 묵인하는 등 안전체계의 신뢰성이 떨어져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전북이 원전 소재지가 아니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거나 불합리한 처우를 받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다각도로 분석해 이에 대한 대책 마련 등에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