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1:58 (목)
문재인 대통령 “북한 추가 도발 하지 않는 한 대화 모멘텀 유지”
문재인 대통령 “북한 추가 도발 하지 않는 한 대화 모멘텀 유지”
  • 김준호
  • 승인 2019.05.21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군 지휘부 오찬 간담회서 언급…“북 발사체 대응 빛나”
북 발사체를 “단도미사일”로 언급했다 “단거리 미사일”로 수정
“한미동맹, 한시적 아닌 위대하고 영원한 동맹…끝까지 함께 가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한미 양국은 긴밀한 공조·협의 속에 한목소리로 차분하고 절제된 목소리를 냄으로써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하지 않는 한 대화 모멘텀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군 지휘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한미동맹의 공고함과 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한의 ‘단도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의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도 아주 빛이 났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단도 미사일’이라고 언급했지만,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간담회 직후 ‘단도미사일’은 ‘단거리 미사일’을 잘못 얘기한 것이라며 정정했다. 간담회에 배석한 통역사도 문 대통령이 ‘단도미사일’로 표현한 것을 ‘short-range missiles’(단거리 미사일)로 통역했다.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북한 결의 위반에 해당하기 때문에 외교적으로 민감한 사안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공고한 한미동맹과 철통같은 연합방위 태세를 토대로 그 힘 위에서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이라는 평화프로세스의 길을 담대하게 걸어갈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은 한반도뿐 아니라 동북아 전체 평화·안정을 위해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한미동맹의 힘으로 한반도 평화가 구축되더라도 동북아 전체의 평화·안정을 위한 한미동맹의 역할은 여전히 중요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한기 합참의장, 최병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서욱 육군참모총장,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케네스 윌즈바흐 부사령관, 제임스 루크먼 기획참모부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