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1:58 (목)
“자사고 폐지 위한 전북교육청 초법 행태, 국회서 대응”
“자사고 폐지 위한 전북교육청 초법 행태, 국회서 대응”
  • 김보현
  • 승인 2019.05.21 20:27
  • 댓글 7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천 의원, 도의회서 기자회견
“교육부 상대로 강경 대응할 것”

전주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평가를 실시 중인 전북교육청이 자사고 폐지를 염두에 둔 무리한 주장을 펼치고 있다는 질책이 나왔다.

바른미래당 정운천 국회의원(전주을)은 21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문제’를 3대 지역 현안으로 꼽으며 전북교육청의 독단적 행태를 비판했다.

먼저 정 의원은 지난달 전북교육청 보도자료로 배포된 ‘김승환 전북교육감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배포된 보도자료에서 김 교육감은 “재지정을 받지 못한 자사고들이 재지정 거부처분 무효확인 청구소송과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내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도 종전의 입시전형 요강에 따른 신입생 선발은 이뤄질 수 없다”고 밝혔었다.

이에대해 정 의원은 “법원의 결정마저 무시하는 초법적인 행태”라며 “어떻게든 자사고를 폐지하겠다는 의지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김 교육감의 발언과 관련한 전북교육청의 태도도 비판했다.

국회 입법조사처가 전북교육청에 입장을 요구하자 “법학자로서의 교육감 의견을 말한 것에 불과하며 전북교육청의 공식 의견이 아니다”고 답변했다며, 수장의 발언을 부인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벌어졌다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전북교육청이 불합리한 결정을 내린다면 이제 국회가 나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전국적으로 실시되는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같은 점수를 받고도 전북에서는 평가에서 탈락하고, 다른 지역에서는 자사고 지위를 유지하는 상황이 발생한다면 자사고 폐지 최종 동의권을 가진 교육부 장관에게 문제제기 하겠다”며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과 교육위원회에서 교육부 장관을 상대로 각 지역의 평가기준 형평성 문제에 대해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드름 2019-05-27 13:04:08
공정한 평가를 원하며 정의원님을 믿고 응원합니다 힘내서 꼭 올바른 교육에 앞장서주세요~~~

제발 2019-05-25 11:17:56
정의원님을 응원합니다.
잘 운영되고 있는 학교를 교육감의 의견에 좌지우지 되는건 정말 말이 안되는 거죠

간절함 2019-05-25 00:20:34
구구절절 옳으신 말씀만 하시는 정의원님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꼭 상산고는 지켜져야 합니다

전북도민 2019-05-25 00:07:03
전북교육청이 뭐때문에 존재하는가요?
김승환교육감이놈아가 전교조눈치나보고서 법학자라고하면서 제대로 알지도못하고 횡설수설하고 거짓말만하는인간인데
교육청직원들도 민원전화를 김승환이조정으로 전화응대를 어영부영하는데 당신들이 공무원인가 반성해보셔요.
정운천의원님 화이팅합니다.전주시민들은 정의원님을 내년에도 꼭국회로보내드려야합니다.민주당 꼴통들은 버려야죠.
선거잘못하고 김승환 전남장흥출신한테 전북도민들 개 피보고있잖아요.전북도민들 정신차립시다.

공정한 평가 2019-05-24 23:04:42
상산고 아이들에게 억울한 일이 없도록 힘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