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01:21 (월)
군산시, 에너지 복지 사업 본격 추진
군산시, 에너지 복지 사업 본격 추진
  • 이환규
  • 승인 2019.05.22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가 에너지 효율 개선과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다양한 에너지 복지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내달부터 난방 주거환경이 열악한 세대에 난방기구 점검과 노후 부품을 교체하고, LPG 사용 가구 1000여 세대에 대한 금속배관 교체와 퓨즈콕, 타이머콕을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저소득층 1000여 세대와 경로당 등 복지시설 100여 곳의 전열기구 안전점검과 고효율 LED 조명 설치로 에너지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이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시는 태양광·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원의 설치비용을 지원하는 주택 지원사업도 추진해 이용요금 절감 등 에너지 이용 만족도를 높이고 지역 내 신재생에너지 보급률 제고에 앞장서기로 했다.

특히 에너지 취약계층의 겨울철 난방비를 지원하는 에너지 바우처 사업이 하절기 냉방비도 지원되는 등 확대된다.

신설된 하절기 바우처사업으로 해마다 유례없는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어온 에너지 취약계층 4500여세대의 고충이 상당히 해소될 전망이다.

올해 에너지 바우처 신청은 오는 22일 시작되며, 냉방 바우처를 신청하면 자동연계 돼 겨울철 난방 바우처도 별도의 신청 없이 지원 받을 수 있다.

서광순 군산시 에너지담당관 과장은 “다양한 에너지 관련 사업으로 에너지 효율과 만족도는 물론 에너지 복지 실현을 이뤄내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