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0 09:08 (목)
김제발전시민연대 창립기념식 개최
김제발전시민연대 창립기념식 개최
  • 박은식
  • 승인 2019.05.22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발전을 기치로 내건 김제발전시민연대(공동대표 배향렬·강복석·최정호·최호길)가 지난 21일 김제 목화예식장에서 창립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김제발전시민연대 창립식에는 박준배 김제시장, 김종회 국회의원, 김상복 전 도의원, 김영자 시의회 부의장, 고미정 시의원, 오상민 시의원, 강진수 전북일보 김제지사장 등을 비롯해 시민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창립식(이하 김발연)에서 배향렬 공동대표는 취임사를 통해 “풍요롭고 발전 가능성이 높았던 옛 김제의 명성을 되찾고자 ‘김제발전시민연대’를 창립하게 됐다”면서 “잘사는 김제, 더불어 행복한 김제를 위해 게을리하지 않겠다고”고 밝혔다.

한편 배향렬 공동대표는 창립식에서 소형항공기 중심의 김제 항공클러스터를 유지하겠다고 선언해 시민단체를 비롯한 주민들과 마찰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김제시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계획된 바가 없으나 새만금에 공항이 들어서게 된다면 옛 김제공항 부지 활용방안은 하반기 쯤에 다시 검토해보려고 한다”면서 “현재 여러 가지 사업 타당성을 심도있게 고민하고 있고, 시 발전을 위한 정책이 나온다면 중앙정부에 건의해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준배 시장은 “시민이 잘사는 김제를 위해 소통과 관용의 정신이 퍼지길 바란다” 며 김제발전시민연대의 창립을 축하했다.

이어 김종회 국회의원은 “김제시의 주인은 김제시민이다” 면서 “모든 가늠자를 시민중심으로 열어두고 간다면 과거의 영광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