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1:58 (목)
완주군민들 “이서면 헬기 운항 즉각 중단을”
완주군민들 “이서면 헬기 운항 즉각 중단을”
  • 전북일보
  • 승인 2019.05.22 20: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서면민 등 500여명, 전주항공대대서 집회
“사전 협의 없이 저공 비행, 강력 투쟁”
전주시 “국방부, 주민 소음 피해 최소화 방안 검토 중”
전주항공대대 헬기 노선 철회 궐기대회가 열린 22일 전주항공대대 인근에서 완주군 의원들이 헬기노선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주항공대대 헬기 노선 철회 궐기대회가 열린 22일 전주항공대대 인근에서 완주군 의원들이 헬기노선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완주군민들이 전주 항공대대의 이서면 상공의 헬기 운항을 즉각 중단하라며 시위를 벌였다.

‘완주군 상공 일방적 침범 항공노선 반대 주민대책위’ 위원과 주민 등 500여 명(경찰 추산)은 22일 전주시 도도동 전주항공대대 앞에서 집회를 열고 “항공대대가 완주군과 사전 협의도 없이 이서면 상공에서 헬기 저공비행을 하는 바람에 주민들이 심각한 소음 피해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들은 “당초 항공대대의 환경영향평가 검토에는 헬기가 완주군 상공을 비행하는 안(案)이 아예 없었다”며 “완주군민을 우롱하고 이서면 주민을 심각한 고통에 빠뜨리는 헬기 운항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10만 완주군민들은 전주항공대대의 완주군 상공 헬기 운항이 중단될 때까지 강력히 투쟁할 것”이라며 “이서주민을 죽이는 항공대대 이전 관련자도 즉각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세우 주민대책위 공동대표는 “전주 항공대대 헬기 소음과 관련한 문제가 일단락될 때까지 헬기 운항을 정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민대책위 대표단은 이 같은 내용의 항의 서한을 항공대대 측에 전달했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완주 이서면 상공을 비행하는 안이 없었다는 주민들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국방부가 주민들의 소음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재호 기자. 최명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간다 2019-05-22 23:36:13
흡혈귀들아 짱꺼이와 왜구 침략시 요충지다
돈주라고 떼쓰는구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