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00:00 (금)
전주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생긴다
전주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생긴다
  • 최명국
  • 승인 2019.05.22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지노인복지관에 남성 홀로노인 자립 위한 시설 구축
요리, 정리 수납, 스마트폰 활용 교육 등
전주시·생명보험재단·양지노인복지관 업무협약 체결

전주에 남성 홀로노인의 정서적 건강 증진을 위한 힐링센터가 생긴다.

전주시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전주 양지노인복지관은 22일 시장실에서 김승수 시장과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 조휴정 양지노인복지관 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힐링센터는 남성 홀로노인을 대상으로 요리, 정리 수납, 스마트폰 활용 교육 등의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일상 생활 속 자립을 돕는 사업이다.

전북지역에서 남성 홀로노인을 위한 힐링센터가 문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는 힐링센터 운영에 필요한 전용 공간과 관련 행정사항을 지원하기로 했다.

생명보험재단은 공간 구축을 위한 리모델링 등 사업비를 지원하고, 센터 운영은 양지노인복지관에서 맡는다.

시와 생명보험재단은 다음달까지 전주 양지노인복지관 내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를 위한 공간을 리모델링한 뒤 체계적인 맞춤형 건강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승수 시장은 “고령화 사회를 맞아 사회관계 단절 등으로 외로움이 일상이 되거나 생활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노인들이 급증하고 있다”며 “힐링센터는 노인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를 영위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