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01:21 (월)
문재인 대통령 “호남-충청-강원 ‘강호축’…경부축과 동반 발전해야”
문재인 대통령 “호남-충청-강원 ‘강호축’…경부축과 동반 발전해야”
  • 김준호
  • 승인 2019.05.22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충북 경제인 오찬간담회서 밝혀
“강호축 구축은 국토균형 발전의 일환”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기존에는 경부축이 중심이 되면서 개발 또한 그 축을 따라 진행됐지만, 이제는 경부축(서울-부산)과 강호축(호남-충청-강원)이 동반 발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북 오송에서 열린 정부의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 선포식에 참석한 뒤 청주의 한 음식점에서 지역경제인들과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강호축 구축은 국토균형 발전의 일환”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강호축은 호남과 충청-강원을 잇는 국토 개발축이며, 경부축은 서울과 부산을 연결하는 개발축을 일컫는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그동안의 국토정책이 경부축에 집중돼 있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는 상황에서 쏠림현상을 완화하고 강호축 발전에 힘을 실어 국토균형발전을 이뤄내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그동안 전북을 비롯해 강원·충청·호남권 8개 시·도는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해 왔다.

실제 지난해 8월 송하진 전북도지사를 비롯해 강원·대전·세종·충북·충남·광주·전남 등 8개 광역 자치단체장은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회견을 열고 ‘강원과 충청, 호남을 잇는 강호축 개발을 국가균형발전계획과 국토종합계획 등 국가계획 반영’을 요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당시 시·도지사들은 건의문에서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강호축 개발이 중대하고 시급한 과제로 부상하고 있다”며 “8개 광역 자치단체장이 한마음 한뜻으로 강호축을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계획, 제5차 국토종합계획 등 국가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강호축 개발의 실현을 위해서는 정부정책으로 수용하는 것이 꼭 필요한 선결과제”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