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9 09:38 (금)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더위가 좋아하는 콜라?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더위가 좋아하는 콜라?
  • 기고
  • 승인 2019.05.22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낮기온이 25℃를 훌쩍 넘는 여름같은 날씨가 봄기운을 뒤덮고 있다.

이런 날씨 탓에 사람들의 모습도 완연한 여름이다.

이른 더위 속 갈증 해소에 그만인 콜라와 사이다!

대체로 탄산음료는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아 더울수록 더 잘 팔리는 경향이 있다.

기온이 18℃가 되는 때부터 팔리기 시작해 25℃가 넘으면 판매량이 급증한다.

하지만 탄산음료의 운명은 바로 25℃에서 엇갈린다.

25℃에서 1℃씩 올라갈 때마다 콜라는 약 15% 가량 매출이 증가하는 반면, 사이다는 좀 덜 미친 10%의 비율로 늘어난다는 날씨경제학!

아마도 더위를 사이다보다는 콜라를 좋아하나보다.

오늘 한낮기온이 30℃ 안팎까지 웃도는 초여름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