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01:21 (월)
전북 시군의회 의장단 “새만금 해수 유통을”
전북 시군의회 의장단 “새만금 해수 유통을”
  • 최명국
  • 승인 2019.05.23 20:0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장협의회, 제245차 월례회서 건의안 등 채택
“담수호 수질 악화로 주민 피해”
부안 위도와 식도 잇는 연도교 설치도 촉구
23일 부안군의회에서 열린 전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월례회에서 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 전주시의회
23일 부안군의회에서 열린 전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월례회에서 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 전주시의회

전북 시·군의회 의장들이 새만금 담수호 해수 유통과 부안 위도와 식도를 연결하는 연도교 설치를 정부에 건의하고 나섰다.

전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는 23일 부안군의회에서 제245차 월례회를 열고 ‘새만금 담수호 해수 유통 촉구 결의안’과 ‘위도~식도 간 연도교 설치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협의회는 이날 “새만금방조제 축조로 새만금 담수호 수질이 악화돼 물고기 떼죽음 현상이 매년 발생하는 등 주민들에게 큰 피해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방조제 축조 이후 새만금 내·외측의 생태계 단절로 주요 어자원이 크게 줄고, 해수욕장 모래가 유실되는 등 피해가 심각하다”며 어민들의 생존권 보장과 해수욕장 모래 유실 방지 대책 및 원상 복구를 요청했다.

협의회는 또 부안 식도가 기상 여건에 따른 내륙과의 잦은 고립으로 생필품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1㎞가량 떨어진 위도를 잇는 연도교 설치를 촉구했다. 특히 위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가까운 식도를 비롯해 더 많은 것을 체험하고 즐길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은 “새만금 생태계 보존을 위해선 새만금 담수호의 해수 유통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위도권역 관광 활성화를 끌어낼 위도~식도 간 연도교 설치가 적극 검토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에 채택된 건의안 등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장 등에게 전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10끝났는가 2019-05-24 13:45:28
수질개선에 4조 들이시고 이제야 깨달으셨는지?

새만금 전체공정율은 1/10이나 끝났는지요/

도대체 전북을 어디로 끌고 가시나이까?

나리님들

전북 2019-05-24 07:43:25
힘을 모아서 빨리 개발하라고 해라,,,30년동안 공사하는 곳이 어디에 있냐? 전*북발전을 위해서 자*결을 해라,,,그럴 용기도 없는 것들은 다시는 나오지 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