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6 00:01 (화)
이마트 노브랜드 전북 3곳 동시 개점…지역상인들 ‘반발’
이마트 노브랜드 전북 3곳 동시 개점…지역상인들 ‘반발’
  • 이환규
  • 승인 2019.05.23 20:0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마트연합회·군산슈퍼마켓연합회 등 매장 앞에서 집회
군산과 전주 삼천, 송천점 등 23일 동시 개점

“지역 상권 다 죽는다”

이마트 자체 브랜드 상품 판매장인 노브랜드(No brand) 군산 1호점이 문을 열자, 지역 상인들이 개점철회를 요구하며 반발했다.

이들은 “대기업의 편법과 꼼수”라며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군산시와 업계측에 따르면 군산 미장동에 위치한 노브랜드 군산 1호점(개설면적 282㎡)이 23일 개점했다.

노브랜드는 신세계그룹의 이마트 자체브랜드로, 기업형 슈퍼마켓(SSM)에 속하며 현재 매장 수는 전국적으로 200개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군산마트연합회와 군산슈퍼마켓연합회 등은 이날 매장 앞에서 집회를 열고 “경기 침체로 매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대기업이 골목상권까지 장악, 비수를 꽂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마트는 당초 약속과 달리 규제를 교묘히 피해 지역 소상공인 및 영세 마트를 말살시키려한다”면서 “대형마트와 롯데몰, SSM, 식자재마트에 이어 노브랜드 매장까지 진출할 경우 사실상 사형선고를 받은 것이나 다름없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특히 “노브랜드 매장이 계속 생겨나면 결국 주변 상점이 폐업위기에 내몰릴 것”이라며 “전주와 익산 등과 연대해 노브랜드 추가 출점 등을 결사적으로 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인성 군산마트물류협동조합 이사장은 “전주 노브랜드 직영점 출점과 관련해 그 동안 사업조정자율협상을 진행하다 최종 결렬되면서 (이마트가)입점 철회의사까지 밝혔다”며 “그러다 느닷없이 전주와 군산에서 가맹점 형태로 개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상생협력법에 따라 총 비용의 51% 이상을 본사가 투자할 경우 조정 대상이 되는 것을 피하기 위한 엄연한 꼼수”라며 “지역경제와 소상인 생존권 지키기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같은 방식이 법이나 제도적으로 저촉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현행법상 이를 규제할 만한 장치가 없어 제2, 제3 가맹점 출점이 얼마든지 가능한 만큼 대기업의 매장의 입점을 막기 위한 유통산업발전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한편, 노브랜드는 이날 전북에서 군산을 비롯, 전주 삼천과 송천점 등 3곳을 동시개점했으며, 소상공인 회원들은 각 매장앞에서 규탄집회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5-25 16:20:04
지역상인 흡혈귀들아 이마트만 노브렌드 있는줄 아냐 돈줄라고 광고해라
홈플러스나 롯데마트도 있다 혐오스럽고 가증스런 도둑넘들 거기에 편중한 개생충 정치인

ㅇㅇ 2019-05-25 13:04:30
까놓고 애기해 지역상인들이 전주를 위해 뭐했냐 타지역보다 물가 비싸다 소득은 꼴찌
콜라,사이다 노브렌드 천원이다 구멍가게나 슈퍼에서 얼마 받냐 기업에 애기를 하던지 상식이 안통하는 인간들

ㅇㅇ 2019-05-25 00:39:01
타지역의 군단위동네에도 있는 노브랜드 가지고 이러는건가?;; 다른동네들은 스타필드냐 이마트트레이더스냐 가지고 논쟁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