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9 09:38 (수)
[거리의 만찬] 이지혜 “가짜뉴스, 확실히 짚고 넘어가야할 문제” 촌철살인 일침
[거리의 만찬] 이지혜 “가짜뉴스, 확실히 짚고 넘어가야할 문제” 촌철살인 일침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5.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혜 “가짜뉴스, 확실히 짚고 넘어가야할 문제” 촌철살인 일침!
이지혜 “오늘 날의 민주주의를 만든 사람들을 보호해야한다”
이지혜 “그들 덕분에 살기 편해졌다” 그들은 누구인가?
스틸 = KBS '거리의 만찬'
스틸 = KBS '거리의 만찬'

올해 2월,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5·18 관련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1980년 이후 39년이 지난 지금까지 왜곡에 시달리는 5·18. 그중 가장 화제가 된 가짜뉴스는 바로 북한군 개입과 관련된 ‘광수’다. 극우 논객 지만원은 항쟁 당시 촬영된 사진 속 인물들에게 일련의 번호를 붙여 광주에 온 북한 특수군, ‘광수’로 지목했다.

이번 <거리의 만찬>에서는 ‘광수’로 지목된 당사자들과 함께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둘러싼 가짜뉴스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

본격적인 토크에 앞서 <거리의 만찬> MC들은 광수로 지목된 출연자들의 5·18 당시 사진과 북한군의 사진을 비교하는 시간을 가졌다. 북한 인사 ‘권춘학’으로 지목된 출연자의 사진을 보던 이지혜는 ”출연자들과 이 북한 인사가 하나도 닮지 않았다. 차라리 우리 아버지와 닮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혜는 ”우리가 겪지 못한 지난날이기 때문에 관심을 두고 제대로 보지 않는 이상, 유튜나 SNS로 유통되는 가짜뉴스들을 쉽게 믿을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이거는 확실히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다“ 라며 가짜뉴스에 대한 문제성을 제기했다.

이들과의 토크가 끝난 후, 이지혜는 ”최루탄을 경험한 세대가 아니다. 이들 덕분에 내가 살기 편해졌다. 또한 내 다음 세대가 살기 편해지려면 이렇게 희생했던 분들을 보호해야 한다“ 고 말했다.

왜 유독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향한 왜곡이 많은 것일까? 그리고 이 왜곡의 현상을 우리는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할 말 있는 당신” 과 함께하는 <거리의 만찬> 『광수를 찾습니다』는 오는 5월 24일 밤 10시 KBS 1TV를 통해 방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