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01:21 (월)
전주 여의동 공립유치원, 설립 늦어질 듯
전주 여의동 공립유치원, 설립 늦어질 듯
  • 김보현
  • 승인 2019.05.23 20: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3월 개원 예정
시-교육지원청 부지 두고 이견
 

속보= 전주교육지원청이 오는 2021년 3월 개원을 추진했던 전주 여의동 공립 단설유치원이 제때 문을 열기 어려울 전망이다. 부지 확보를 두고 전주시와 전주교육지원청 간 입장이 여전히 달라 현재 상황에서 개원 시기 지연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4월 26일 자 5면 보도)

전주 여의동 공립단설유치원 설립은 지역 학부모들의 숙원이었다. 이 지역은 유아 수 기준, 공립 유치원 취원율이 도내에서 가장 낮은데다 지난해 사립유치원 파문이 터지면서 공립 유치원 신설이 더욱 시급하게 요구됐다.

하지만 수개월간 부지 확보에 난항을 겪으면서 학부모들의 우려가 컸다. 설립 부지에 포함된 시유지 매입 문제를 두고 전주시와 전주교육지원청 간 의견차가 팽팽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16일 해당 구역 학부모·시의원·양 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간담회가 열리면서 ‘토지 교환 방식’으로 마무리되는 듯 했다.

그러나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 모양새다. 토지 교환 과정이 1년 가까기 걸리는 탓에 이 방식으로는 제때 유치원 문을 열기 힘들다는 설명이다.

전주시와 논의 중인 교환 대상 토지가 교육청이 매입할 국유지 중 일부인데, 전북교육청이 국유지를 매입한 후 이 중 일부를 다시 전주시와 교환하는 절차를 밟게되면 부지 확보에만 1년이 걸린다. 올해 말께 설계에 돌입해야 2021년 3월 개원이 가능하다. 그러나 이대로라면 당초 계획보다 6개월 이상 지연된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지난달부터 국유지 매입에 속도를 내고 있음에도 국유지 용도 폐지부터 중앙부처들에서 토지 인계인수를 받고, 매입하는 등 절차만 6개월 이상 걸리고 또 시유지와 교환하는 데 수개월 걸린다”며 “보통 학교나 유치원 용도의 부지는 협의 취득(매입)하기 때문에 이번에도 시유지 매입을 예상해 계획했던 개원 일정”이라고 밝혔다.

또다른 교육청 관계자는 “아이들을 위한 공공 교육시설인데다 수 십년간 사용되기 때문에 시간이 걸리더라도 충분히 부지 확보를 완료해야 한다는 판단”이라며 “최선안을 찾는 노력은 하겠지만 개원이 늦어지더라도 전주시와 원활한 절차를 밟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반월동맘 2019-05-23 22:48:10
이렇게 흐지부지되는건 아닌가요? 아이들을 위해 필요한 시설인데 제때 개원해야죠. 토론회때 원만한것처럼 됐다고 해서 괜찮겠지했더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