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8 00:02 (목)
[거리의 만찬] ‘광수’를 만나다. 광수는 누구?
[거리의 만찬] ‘광수’를 만나다. 광수는 누구?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5.24 0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밍이 왔다” 5·18 제3의 목격자 ‘김용장’ 전격 출연!
김용장, “5·18 북한군 개입 있을 수 없는 일”
북한 고위급 인사들과 토크 진행하다?
5·18 시민군, “김용장의 등장은 우리에게 한줄기의 빛”

올해 2월,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5·18 관련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1980년 이후 39년이 지난 지금까지 왜곡에 시달리는 5·18. 그중 가장 화제가 된 가짜뉴스는 바로 북한군 개입과 관련된 ‘광수’다. 극우 논객 지만원은 항쟁 당시 촬영된 사진 속 인물들에게 일련의 번호를 붙여 광주에 온 북한 특수군, ‘광수’로 지목했다.

이번 <거리의 만찬>에서는 ‘광수’로 지목된 당사자들과 함께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둘러싼 가짜뉴스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

■ 내가 북한에서 온 ‘광수’라고?

스틸 = KBS '거리의 만찬'
스틸 = KBS '거리의 만찬'
스틸 = KBS '거리의 만찬'
스틸 = KBS '거리의 만찬'

각각 ‘184번 광수’, ‘36번 광수’로 지목된 곽희성, 양기남 씨. 이들은 모두 5·18 당시 항쟁에 참여했던 시민군이다. 하지만 어쩌다 북한 특수군, ‘광수’로 지목당하게 됐을까?

곽희성 씨는 ‘광수’로 지목된 사진 속 상황을 설명하며 “처음에 심각하게 생각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갈수록 광수로 지목된 인원이 많아지고 이런 가짜뉴스가 배포되니 분노가 생겼다” 며 광수로 지목된 심정을 밝혔다.

더욱이 지만원은 유튜브는 물론, ‘광수’에 대한 관련 책자까지 제작하여 무차별적으로 배포까지 하는 상황. 양희은은 “활자가 주는 힘이 강하다. 언젠가 누군가는 읽게 된다”며 이 상황에 대한 심각성을 짚었다.

■ 5·18 제3의 목격자, 전 주한미군 정보요원 김용장의 생생한 증언

스틸 = KBS '거리의 만찬'
스틸 = KBS '거리의 만찬'
스틸 = KBS '거리의 만찬'
스틸 = KBS '거리의 만찬'

토크가 무르익을 무렵, 특별한 손님이 녹화장을 방문했다. 바로 5·18 제3의 목격자라 불리는 김용장! 전 주한미군 정보요원으로서 그 당시 광주에서 입수한 정보들을 미군에 보고했던 인물이다. 녹화 당일, 김용장은 국회에서의 증언을 마치고 바로 <거리의 만찬> 녹화장을 찾았다는데. 과연 어떤 이야기들을 나눴을까?

북한군 개입설에 대해 김용장은 “그런 일 자체가 있을 수가 없다”며 북한군 개입설에 대한 가짜뉴스를 단호히 부정했다. 덧붙여 북한군으로 오인당한 출연자들에게 얼마나 억울하겠냐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또한 김용장은 “타이밍이 왔다”며 5·18에 대한 증언을 지금에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는데, 그 이유는 무엇일까?

김용장과의 짧은 토크 이후, 양기남 씨는 김용장 씨의 증언들이 자신들에게는 ‘한 줄기의 빛’이라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 가짜뉴스, 광주를 위해 이제는 멈춰야 할 때

스틸 = KBS '거리의 만찬'
스틸 = KBS '거리의 만찬'

<거리의 만찬>은 출연자들을 위해 5·18을 상징하는 음식, ‘주먹밥’을 만찬으로 준비했다. 5·18당시 광주의 어머니들이 시민군들을 위해 만들어줬다던 주먹밥. 하지만 출연자 양기남 씨는 5·18 당시 옆에서 죽어가던 동료들과 항쟁 이후 수감 생활의 기억으로 주먹밥을 쉽사리 먹지 못했다. 출연자들의 당시 5·18에 대한 증언으로 MC들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과연, 그날의 광주에서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토크에 함께한 김희송 교수는 “이분들은 당시 참혹한 상황에서 겨우 살아남은 생존자다. 하지만 왜곡 세력들은 끊임없이 가짜뉴스를 만들어 이들의 상처를 계속 헤집고 트라우마까지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스틸 = KBS '거리의 만찬'
스틸 = KBS '거리의 만찬'

‘5·18 북한군 개입설’부터 ‘유공자들의 공무원 싹쓸이’ ‘수백만 원의 연금혜택’ 등 5·18에 대한 가짜뉴스들은 여전히 SNS나 유튜브를 통해 그 시대를 겪지 못한 젊은 세대까지 유포되고 있는 상황. 심지어 국회의원까지 5·18 유공자들을 향해 ‘괴물집단’이라 일컬으며 왜곡에 앞장서고 있다. 출연자들은 이런 상황에 대해 “연금 한 푼도 받는 것 없다”라며 “사람들이 진실 그대로만이라도 봐줬으면 좋겠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렇다면 왜 유독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이런 가짜뉴스로 왜곡되고 있는 것일까? 그리고 우리는 이 왜곡의 현상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함께 고민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할 말 있는 당신” 과 함께하는 <거리의 만찬> 『광수를 찾습니다』는 오는 5월 24일밤 10시 KBS 1TV를 통해 방영된다.

<거리의 만찬>은 <아름다운재단>, <카카오같이가치>와 함께 더 나은 내일을 만들어간다. 카카오같이가치에서 거리의만찬 모금프로젝트를 검색해 모금에 참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b01155 2019-05-24 22:56:35
잘봤습니다 이 문제는 온 국민이 정확히 이해하고
더이상의 왜곡이 없었으연 합니다
5.18 당사자 처벌과 희생자의 명예회복
그리고 다시는 우리역사에 이런일이 없도록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