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1:58 (목)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지역발전 기여해야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지역발전 기여해야
  • 전북일보
  • 승인 2019.05.26 19: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도시에 이전한 공공기관은 중앙과 지방을 잇는 다리와도 같은 존재다. 급격한 산업화 과정에서 수도권과 지방으로 양극화된 현상을 극복하고 지역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이전한 것이다. 노무현 정부는 이를 위해 2003년 공공기관의 지방이전 방침을 발표했다. 이후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10개 지역에 혁신도시가 들어서 141개 공공기관이 분산 배치되었다.

전북혁신도시도 우여곡절 끝에 2017년 농촌진흥청과 국민연금공단 등 12개 기관이 이전을 완료했다. 이들 기관은 아쉬운 대목이 없지 않으나 지역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 지역의 성장 동력으로 점차 자리를 잡아가는 중이다. 아직 완전히 정착한 것은 아니지만 2만여 명 이상의 인구 유입과 농업생명·연기금 등에 특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이들 기관은 자체 안정을 찾는데 바빠 혁신도시 건립의 본래 취지인 지역과의 상생과는 거리가 있었다. 이에 따라 정부는 2018년 1월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을 개정해 해마다 기관별로 지역발전계획을 수립, 지역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도록 의무를 부여했다. 이 법에 의해 지난해부터 공공기관들은 지역발전계획을 세워 지역산업 육성과 지역인재 채용 등의 사업 발굴에 나섰다.

아직은 걸음마 단계이긴 하나 두 가지 방향에서 상생방안이 마련되었으면 한다. 하나는 공공기관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지역기여를 당부하고자 한다. 전북혁신도시 내 12개 공공기관들은 특별법에 따라 지역발전계획을 세우고 있으나 대부분 마지못해 할 뿐 적극성을 띠지 못하고 있다. 예를 들면 한국국토정보공사가 전북도, IBK 기업은행과 손잡고 2020년까지 200억 원 규모의 상생희망펀드를 조성해 지역을 돕는 사업이라든지,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의 지역 농특산물 이용과 지역업체 우선계약 등이 눈에 띨 정도다. 다른 기관들은 짜 맞추기식 생색내기에 그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또 하나는 지역이 이들 기관을 최대한 활용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는 점이다. 이주한 공공기관들이 갖고 있는 지역공헌 예산이나 각종 프로그램은 다양하다. 자치단체와 대학, 연구기관, 시민단체 등은 이들 기관과 협업체계를 구축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발전에 보탬이 되도록 해야 한다. 더불어 이들 기관이 지역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애로사항도 앞장서 해결해야 함은 물론이다. 협력사업 등을 통해 공공기관과 지역이 상생의 시너지 효과를 거두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ㅈㅈ 2019-05-27 04:56:20
김승수 전주 시장은 송하진 눈치보지 말고 전주내 짜투리 땅 찾아 산업용으로 개발하고
중견 기업좀 들어오게 하여 일자리좀 만들고 송하진 쫄들하고 일좀하지 말아라 답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