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1:58 (목)
투병 중인 아버지 위해 10㎏ 감량 간 이식한 육군 이병
투병 중인 아버지 위해 10㎏ 감량 간 이식한 육군 이병
  • 최정규
  • 승인 2019.05.26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대대 김유찬 이병, 간 수치 낮추기 위해 식이요법 및 운동
최근 수술 성공리에 끝내

현역 장병이 간경변증을 앓는 아버지에게 간을 주기 위해 10kg을 감량해 감동을 주고 있다.

26일 육군 35사단에 따르면 정읍대대에 복무 중인 김유찬(21) 이병은 간경변증으로 투병 중인 아버지가 건강을 되찾을 방법은 간 이식 밖에 없다는 소식을 접했다.

김 이병은 2014년 간경변증이 발병한 이후 수차례 병원 치료를 받았으나 점차 위중해진 아버지를 위해 자식 된 도리로서 간을 떼주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당장 간 이식 수술을 하기에는 김 이병의 간 수치가 너무 높았다.

김 이병은 하루 한 끼만 먹고 매일 운동을 통해 2개월 만에 10㎏을 감량했다. 덕분에 간 수치도 이식을 하기 위한 안정 수치를 되찾았다.

김 이병은 지난 21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간이식 수술을 받았고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다. 현재 부자는 병실에서 회복 중이다.

김 이병은 “체중 감량 과정이 너무 힘들었지만 위독한 아버지를 생각하면서 버텨냈다”며 “키워주고 길러주신 아버지 은혜에 조금이나마 보답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