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21:21 (일)
문화재와 함께 걷는 밤, 빛과 소리로 물들다
문화재와 함께 걷는 밤, 빛과 소리로 물들다
  • 김태경
  • 승인 2019.05.26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문화재야행, 25·26일 전주한옥마을 일원서
‘문화재 술사의 팔 야심작’ 26개 프로그램 호응
지역청년 예술가 참여, 대학생 자원봉사 등 눈길

지난 주말 밤, 전주 한옥마을이 살아 숨쉬는 역사와 함께 낯보다 더 밝은 빛과 소리로 채워졌다. 오가는 이들의 손마다 ‘전주 문화재야행’이라고 적힌 한지등이 쥐어져 서로의 앞길을 밝혔고 하얀 풍선은 선선한 바람을 타고 달과 함께 저녁 하늘에 머물렀다.

전주시와 전주문화재야행추진단이 지난 25~26일 이틀간 전주 경기전, 풍남문, 한옥마을 일원에서 문화재를 중심으로 한 문화향유 프로그램 ‘2019전주문화재야행’의 1차 야행을 진행했다.

올해 전주문화재야행은 젊은 감각을 가진 기획자와 지역의 청년예술가를 중심으로 참신함을 더했다. ‘전주다움’이 담긴 지역 특화형 콘텐츠를 집중 육성해 전주의 정체성을 표현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서다.

방문객을 제외한 참여 인원만 619명(지역 청년예술가 368명, 자원활동가 168명 등)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인적자원이 투입됐다.

자원활동가로 이뤄진 ‘야행술사’는 기획팀, 홍보팀, 운영팀으로 나뉘어 각종 행사 곳곳에서 활약했다. 특히 전북지역 대학 미술학과 학생들이 참여한 캐리커쳐 행사 ‘거리의 화공’은 긴 대기줄을 만들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이번 행사는 ‘문화재 술사의 八(8)야심작’을 슬로건으로 빛의 술사, 문화재술사, 이야기술사, 그림술사, 공연술사, 음식술사, 여행술사, 흥정술사 등 8개 분야 26개의 프로그램이 시민과 관광객을 하나로 이어줬다. 축제 현장을 찾은 이들은 전통 공연을 관람하고 문화재·역사 콘텐츠를 체험하는 등 여유로운 밤 산책을 즐겼다.
 

25일 오후 8시부터 12시까지 이어진 개막공연에서는 예화무용단, THE 광대, 바람의 악사, 한국남자(이희문과 프렐류드, 놈놈)가 출연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전통음악을 선보여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 경기전 동문과 서문, 북쪽 돌담길은 지역청년 예술가의 무대와 서커스, 인형극 등 다채로운 볼거리로 채워졌다.

지난해 호평을 받았던 ‘이야기술사의 버스킹 담화’는 올해도 지나가는 사람들을 재치 있는 입담으로 사로잡아 흥미로운 전주의 역사이야기를 재미나게 풀어냈다.

이밖에도 조선시대 왕이 된 내 얼굴(거리의 화공), 달빛 아래 즐기는 차 한잔의 여유(달빛차회), 태조와의 특별한 만남(태조를 만나다), 왕과 걷는 경기전 밤길(왕과의 산책) 등 경기전 안팎에서는 마치 시간여행을 통해 조선시대로 밤마실을 나온 듯한 감성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문화재청의 ‘2018년 문화재활용사업 평가’ 전국 1위를 차지하며 최우수 야행으로 선정된 ‘전주문화재야행’은 이번 1차 야행에 이어 오는 9월 더 뜨거운 문화재의 밤 여행을 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