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2 20:51 (화)
상생하자던 대형유통업체, 지역 환원은 '인색'
상생하자던 대형유통업체, 지역 환원은 '인색'
  • 박태랑
  • 승인 2019.05.27 20:0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12개 대형유통업체, 지난해 매출액 8311억 원·지역 환원율 평균 0.070%
지난해 환원액 8억2662만 원, 전주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 권고안 0.2% 못미쳐
전주상생협 “대형유통업체 지원환원비율 계상하기도 부끄러운 수치, 개선의지 없어”

지역상생을 내세우며 전북에 진출한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들의 지역사회 환원규모가 여전히 ‘쥐꼬리’인 것으로 집계돼 비판이 일고 있다.

27일 전주시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에 따르면 지난해 전주에 위치한 백화점 1곳과 대형마트 11곳 등 12개 대형유통업체의 매출액 대비 지역환원 비율은 0.070%였다. 이같은 환원율은 오히려 전년도 0.078%보다 줄어든 것이다.

업체별로는 롯데마트 전주점 0.3%, 송천점 0.17%, 이마트 전주점 0.14%, 이마트 에브리데이 0.1%, 롯데백화점 0.06%, 홈플러스 효자점과 농협하나로마트(농협전주농산물 유통센터) 각 0.03% 등의 순이었다.

아예 지역환원이 없거나 극히 소수에 그친 곳도 있었다. 기업형 슈퍼마켓 중 롯데슈퍼는 0.00%, 세이브존 전주점 0.01%, 홈플러스 완산점 0.01%, GS리테일 0.02% 등이었다.

이들 12개 대형 유통업체들은 지난해 도내에서 총 8311억6600만원의 매출을 올렸지만 지역환원액은 5억7105만원에 그치는 등 지역환원에 인색했다.

상생협이 집계한 환원율은 현금과 물품으로만 계산된 것이며, 인력자원 참여는 제외한 액수다.

이같은 지역환원율은 상생협이 권고하는 지역환원 비율 0.2%에 턱없이 부족한 규모다.
 

도내 대형유통업체들의 지역환원비율이 권고안에도 미치지 못하는 미미한 수준을 보이고 있는 27일 시민들이 전주시의 한 대형마트에 들어서고 있다. 박형민 기자
도내 대형유통업체들의 지역환원비율이 권고안에도 미치지 못하는 미미한 수준을 보이고 있는 27일 시민들이 전주시의 한 대형마트에 들어서고 있다. 박형민 기자

상생협 관계자는 “대형 유통업체들이 지역에 진출하면서 지역상생을 약속하고 환원비율도 약정했는데, 업체들의 지역환원 비율은 계상하기도 부끄러운 수치”라며 “더 큰 문제는 이들 업체들이 전혀 개선의지를 보이고 있지 않다는 점”이라고 비판했다.

전주시는 지난해 전주지역 대·중·소 유통업체의 상생을 위해 ‘전주시 대형 유통기업 유통상생 협력 조례’를 개정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요구하고 있다. 또 전북도는 앞선 2011년 ‘전북 유통산업 상생협력 및 대규모 점포 등의 입점 예고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대형 유통업체의 지역사회 지원 등에 관한 사항을 규정하고 있지만, 실제 이행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대해 전문가들은 “대형 유통업체들이 지역에서 막대한 이득을 취하면서 사실상 지역환원은 하지 않고 있다고 보면 된다”며 “지자체들은 지역환원 비율을 어길시 과태료 부과 등 적극적인 행정에 나서고 정치권에서는 지역환원 비율을 규정하는 법적 제도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5-27 23:18:56
광견병 걸린개에게 목걸이를 채울수 있는 대단한 인물이 존재하나요
도의원이나 시의원들 전부 양상군자들만 모아 놓았는데 내년 재산 증식된
인물부터 낙선 대상으로 이름을 올리고 잊지 말고 투표하는길만이

ㄴㄴ 2019-05-27 22:59:10
도민들이 한당만 밀어주는 전형적인 병폐다. 천문학적으로 챙기는 도지사가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