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1 00:00 (금)
원격조종 어플로 수천만원 가로챈 보이스피싱 일당
원격조종 어플로 수천만원 가로챈 보이스피싱 일당
  • 최정규
  • 승인 2019.05.27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덕진경찰서, 1명 구속 3명 불구속 입건

휴대전화에 원격조종 어플을 깔도록 유도한 후 4000여만원의 돈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주덕진경찰서는 27일 사기 혐의로 A씨(26)를 구속하고 B씨(23)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씨 등은 지난 3월19일 보이스피싱 피해자 3명의 금융계좌에서 현금 4200만원을 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전당포에 미리 준비한 금을 맡긴 후 돈을 받았다. 이후 피해자들에게 고의적으로 휴대폰 소액결제 문자를 보냈다. 자신도 모르는 소액결제가 이뤄진 것으로 착각한 피해자들은 이들에게 다시 전화를 걸어 “이런 결제를 한 적이 없는데 어떻게 된 일이냐”고 물었고 A씨 등은 “금융감독원과 검찰, 경찰이 전화를 걸어 해결해 줄 것이다. 걱정하지 말아라”고 안심시켰다. 이후 수사기관을 사칭해 다시 피해자들에게 전화를 건 이들은 “개인정보가 유출됐으니 보안 앱을 깔아야 한다”며 원격제어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게 한 후 이를 통해 휴대전화에 등록된 공인인증서·ID·패스워드·보안카드번호를 요구했다.

이후 미리 알아둔 보험회사나 대부업을 통해 피해자의 이름으로 돈을 빌린 후 전당포에 다시 입금시키는 방법을 사용했다.

경찰조사결과 총책인 B씨 등 3명은 과거 폭행혐의로 구속돼 교도소에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관계자는 “최근 보이스 피싱 범죄가 새롭게 발전하고 있다”면서 “특정 앱 설치를 요구하는 것은 보이스피싱일 가망성이 크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