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00:00 (목)
전북 인구붕괴 위험수위…도, ‘전북형 인구정책’ 특단 조치
전북 인구붕괴 위험수위…도, ‘전북형 인구정책’ 특단 조치
  • 김윤정
  • 승인 2019.05.27 20:07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4월 기준 전북인구 182만명 선 역대 최저
인구증감 정책 추진 불구 매년 인구감소 딜레마
관 주도에서 도민 주도 변환, 공론화 준비 절차 밟아

전북지역 인구유출이 위험수위에 다다르면서 전북도가 도민 주도의 ‘전북형 인구정책’발굴을 위한 특단의 대책에 나섰다.

전북형 인구정책은 올해 준비과정을 거쳐 내년도 사업에 반영돼 본격 추진될 예정이다.

도는 지금까지 관 중심의 인구증감 정책을 탈피하고, 정책 수요자인 도민의 의견을 최대한 수용할 계획이다. 특히 진부하고 실효성이 낮다는 지적을 받아온 기존 인구정책을 대폭 보완·수정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도는 7월 중 전북 14개 기초자치단체장이 참여한 가운데 ‘전북 인구감소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선언식을 갖고 9월부터 공론화 작업을 거친 후 대도약협의체를 발족할 예정이다.

도에 따르면 전북지역 인구는 1966년 최고치인 252만3708명을 기록한 뒤 지속적으로 감소해 1999년 199만9255명으로 200만명 선이 처음으로 붕괴됐다. 이후 2005년 역시 190만명 선도 무너졌고 2018년은 지난해에는 185만 명 선도 붕괴됐다.

올해는 182만9000명으로 통계상 최저치까지 내려갔다.

도는 이에 매년 출산장려, 청년일자리, 정주여건개선, 귀농귀촌 등 인구증가를 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이 같은 노력에도 매년 인구가 감소하며 딜레마에 빠졌다.

여기에 사회적 분위기가 크게 바뀌면서 단순 출산 장려 및 일자리 정책으로는 한계에 봉착했다. 도가 올해부터 전북형 인구정책 추진에 도민참여와 아이디어를 구하는 것도 사회적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함이다.

인구정책 슬로건도 자치단체가 아닌 시민공모로 결정될 방침이다. 도는 이를 위해 27일부터 오는 7월 26일까지 슬로건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한다.

공모주제는 △인구유입 확대방안 △인구유출 방지방안 △저출생 방지방안 △기타 인구정책 등 네 가지다. 아울러 지역 내 여성단체와 시민사회단체 청년층의 의견을 폭 넓게 수용해 정착의 핵심 포인트를 찾아낸다는 게 도의 목표다.

이종훈 전북도 대도약기획단장은“전북형 인구정책은 이제 한시적 사업이 아닌 지속성을 띠고 추진될 것”이라며“도민은 물론 전문가 집단의 평가를 통해 전북지역 인구감소요인을 더 세밀하게 분석하고 대책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5-28 15:32:00
정말 원인 파악을 못하는거냐 무능한 송가야
책임지기 싫은거지 인프라 있냐 구멍가게 수준의 최조임금
누가 전북에 있냐 송가 월급을 최저임금 수준으로 맞춰라
온다는 대기업도 뒷돈 안들어와 발로찬 송가 책임져라

전북인 2019-05-28 14:01:13
2030년 전라북도 인구 130만명에 500원 건다

전북인 2019-05-28 12:31:17
너네가 정주여건개선을 위해 한게 뭐 있는데 웃긴다. 원인이 뭔지 제대로 파악좀 해라. 도지사, 시장 다 똑같은 분들이라서 미래가 없습니다.

ㅇㅇ 2019-05-28 12:21:38
충북처럼 전주를 청주,청원처럼 전주,완주 통합시키고 지금처럼 가릴게 아니고 천안이나 청주처럼 뭐든지 들여와서 놀고있는땅을 개발좀 무조건 시켜야한다

전북 2019-05-28 09:42:15
등*신들아! 전주,완주통합하고, 새만금특별자치시 하루라도 빨리 만들어야 한다! 정말 답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