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6 19:55 (일)
청와대,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 및 전면 재수사’ 청원 답변 공개
청와대,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 및 전면 재수사’ 청원 답변 공개
  • 김준호
  • 승인 2019.05.27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진상규명 현재진행형...새로운 사실관계 낱낱이 밝혀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
"세월호 특조위 고발·수사 요청 시 검찰 수사...CCTV 영상 저장장치 훼손 관련 수사 중"
문 대통령 탄핵 촉구 국민청원 20만명 넘어

청와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27일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 및 전면 재수사’ 청원에 대해 청와대 SNS 등을 통해 “새로운 사실관계가 낱낱이 밝혀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박 비서관은 “지난 5년간 여러 차례에 걸쳐 세월호 진상규명 시도가 있었으나 여전히 새로운 사실이 계속 드러나고 있다”고 현재 상황을 설명하면서도 “아직 독립적 수사체계와 수사 인력을 말씀드릴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대통령께서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와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를 지시해주시기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이 청원은 지난 3월 29일 시작돼 한 달 만에 24만 529명이 동의했다.

박 비서관은 “1기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와 마찬가지로 2기 특조위에 수사권·기소권이 없는 한계가 그대로 남아있지만 외압에 의한 조사 방해만은 막아야 한다는 국민 성원 속에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1기 특조위는 2015년 7월에 인적 구성 등이 마무리돼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으나 활동기한 연장이 이뤄지지 않아 그로부터 채 1년도 지나지 않은 이듬해 6월에 정부로부터 해산 통보를 받았다.

박 비서관은 “2기 특조위는 (세월호의) CCTV 영상 저장장치가 훼손됐다는 사실을 밝히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라며 “2기 특조위는 활동기한을 한 차례 연장해 2020년까지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7일 답변 기준선인 20만명을 넘었다.

지난달 30일 글을 올린 청원자는 문 대통령이 북한의 핵 개발을 방치하고, 북한 정권의 강제노동과 고문 등을 공론화하지 않고 있다며 국회의원들이 문 대통령을 탄핵소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달 22일 마감된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183만1900명이 참여했다. 이는 국민청원 제도가 시작된 이래 최다 인원 기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