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9 11:47 (수)
국회 정상화 요원하니 놀고 먹고 지역구만 챙기는 국회의원들
국회 정상화 요원하니 놀고 먹고 지역구만 챙기는 국회의원들
  • 김세희
  • 승인 2019.05.27 20:0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 챙기기 뒷전
총선 준비에만 전념
매달 세비 꼬박꼬박 수령

선거제 개정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 갈등으로 국회가 한 달 이상 공회전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의원들이 국회 정상화 노력은 뒤로하고 내년 총선을 대비한 지역구 챙기기만 전념하고 있어 세비만 낭비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특히 5월은 지역 문화 축제가 많아 얼굴 알리기가 좋은 달로 국회 공회전을 빌미로 지역구 챙기기 명분을 쌓고 있는 셈이다.

전북 지역구 의원들 역시 소속 정당 행사나 특별 일정이 없으면 대부분의 시간을 지역구에서 보내고 있다. 당내 지도부에 위치한 의원들도 예외가 아니다.

이들도 최고위원회의나 고위급 회의가 끝나는 대로 틈만 나면 지역구 주민들을 만나러 간다. 서울, 수도권과 달리 국회의원이 지역 행사에 참석하는 여부가 표심을 확보하는 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전북지역을 지역구로 둔 한 의원실 보좌관은 “국회가 열리지 않아 아무 일도 할 수 없는 상황” 이라며 “차라리 지역구에서 한 사람이라도 더 만나는 게 더 이익”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3일 발표한 공천룰도 지역구 경쟁을 가속화시키고 있다. 공천룰이 신인보다 현역의원에게 엄격하게 적용되다 보니 사실상 공천 당락을 결정하는 권리당원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모양새다.

도내 의원실 보좌관은 “공천을 앞두고 지역구에 눈도장 찍는 게 정말 중요하다”며 “5월 국회가 파행된 틈을 타 주력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런 상황을 두고 비판 목소리도 높다. 총선을 1년 여 앞두고 지역구 활동에 주력하는 건 이해하지만, 의정활동에도 신경 써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회가 공전해도 매달 국회의원 통장에는 입법·특별활동비, 여비 등 세비 1140만원이 입금된다.

본인의 영달을 위해 활동해도 국회가 매달 1140만원을 보전해주고 있는 것이다.

더욱이 패스트트랙 등의 사안을 놓고 정당간 협상이 이뤄지지 않아 국회 파행이 장기적으로 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이른바 ‘놀고 먹는 의원’ 세태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 관계자는 “지역구 활동만 중요한 게 아니다. 지금처럼 국회가 파행을 거듭하는 모습을 보이면 내년 총선 표심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가 있다”며“국회가 하루 빨리 정상화 할 수 있도록 많은 의원들이 의견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자치단체 한 공무원도 “놀면서 매월 1000만원이 넘는 월급을 받아가는 곳은 국회밖에 없을 것”이라며 “국회가 휴회하는 날을 따져 세비 계산에 넣으면 의원 서로가 국회에 나가 일을 하려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ㄴㄴ 2019-05-27 23:39:03
누구를 탓하리오 지뱃속의 기생충은 중요하고 도민들 생활사정을 모르는데
유령도시가 되기 싫으면 내년 4월 깨어있는 도민들이 많이 형성되어야

ㅇㅇ 2019-05-27 20:48:23
민주당이나 바른미래 평화당 답없다 현직은 전북에서 절대 표주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