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21:21 (일)
‘군산쌀’ 다시 해외 수출길 올랐다
‘군산쌀’ 다시 해외 수출길 올랐다
  • 이환규
  • 승인 2019.05.2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인천항 통해 말레이시아로

군산쌀이 수출 중단 2년 만에 다시 해외 수출길에 올랐다.

군산시에 따르면 쌀 수출 시범단지에서 생산한 신동진쌀 330포가 28일 인천항을 통해 말레이시아로 수출됐다.

이번에 수출된 쌀은 지난해 나포 십자뜰 영농조합에서 생산된 쌀로, 친환경 신동진쌀 400kg과 일반 1400kg 등 총 1800kg이다.

군산쌀은 지난 2007년 우리나라 쌀 수출 1호로 미국에 처음으로 수출됐다. 지난 2016년까지 러시아·호주·미국 등 26개국에 2700여톤의 쌀이 수출돼 군산쌀의 브랜드 가치상승과 품질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왔다.

그러나 생산자치단체들이 성과위주의 경쟁적 쌀 수출시장 진입과 원료곡의 가격상승, 쌀 수출가공 전문업체의 경영난 등으로 수출길이 막혔다. 특히 힘들게 개척한 중국시장 마저 사드 등 정치적 문제로 2년간 수출되지 못했다.

이번 수출은 쌀 수출생산단지를 운영하는 나포십자뜰영농조합과 농업회사법인 나비골팜이 수출계약을 맺고, 군산시농업기술센터와 협력해 2년만에 쌀 재수출의 성과를 거뒀다.

시는 친환경쌀 생산단지 확대와 수출전문단지 추가 육성을 통해 올해 쌀 수출목표를 20톤으로 상행조정하고 특수미와 보리·잡곡 등 수출품목도 다양화할 방침이다.

쌀 수출 생산단지 조이철 대표는 “적은 양이지만 이번 수출을 계기로 최고품질의 쌀을 세계 각국 밥상에 오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현조 군산시 기술보급과장은 “수출로 쌀 적정 제고량 유지는 물론 농가소득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역농산품 수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