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19 03:03 (월)
전북 이미지 높인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전북 이미지 높인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 천경석
  • 승인 2019.05.28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7개 시·도 1만7000여 명 참가
트릭아트·상징물 정비, 즐길거리 넉넉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가 28일을 끝으로 4일간 일정을 마무리한 가운데, 이번 체전이 전북 이미지 제고에 큰 도움이 됐다는 평이다.

대한민국 스포츠 미래를 짊어질 꿈나무들의 축제인 이번 대회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1만7000여 명의 선수 및 임원이 참가해 36개 종목에 49개 경기장에서 열띤 경쟁을 펼쳤다. 주 개최지인 익산에서는 주말을 비롯한 대회 기간 중 선수와 학부모, 학교 관계자 등 5만여 명이 전북을 방문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다양한 행사와 상징물로 전북의 이미지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체전준비단은 전북 방문을 추억의 한 장면으로 남기기 위해 트릭아트와 상징물을 정비하고 트릭아트 뒷면에는 전북방문 소감과 4일간 열전의 결의문 등을 직접 써서 전북 방문의 추억을 되새길 수 있도록 했다. 또 안내 부스와 연계해 시·군 특산품을 전시 판매하고, 청춘마이크 공연 등 14개 시·군이 다채로운 즐길거리 준비해 대회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특히 선수단 및 방문객을 위한 관광코스 선정과 전북투어패스 지원은 지난 장애학생체육대회와 함께 가장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17개 시·도 체육회로부터 날마다 불편사항을 접수, 신속하게 처리하며 선수단의 불편 제로화에 최선을 다했고 여느 대회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대회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영민 체전준비단장은 “소년 및 장애학생체전에 대한 국민적 무관심으로 준비에 많은 어려움은 있었지만 14개 시·군의 협조와 관심, 참여로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며 “2020년에 개최되는 전국생활체육대축전도 절차탁마의 마음가짐으로 완벽하게 준비하여 성공적 대회개최로 전라북도 대도약의 기반을 다지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