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16:52 (월)
강현덕 작가 ‘리사이클. 업사이클’전
강현덕 작가 ‘리사이클. 업사이클’전
  • 이용수
  • 승인 2019.06.02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까지 서울 홍과홍 갤러리
강현덕 작가 작품
강현덕 작가 작품

“예술은 시대를 비추는 거울이며, 예술가는 작품을 통해 시대를 앞서 갑니다.”

강현덕 작가가 환경문제를 주제로 한 설치·회화 작품을 서울에서 선보이고 있다. ‘리사이클. 업사이클’전, 7일까지 서울 홍과홍 갤러리.

그는 이번 전시에서 ‘GPGP(태평양 거대 쓰레기 섬, Great Pacific Garbage Patch)’를 형상화한 설치작품 등을 통해, 현대사회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들춰낸다. ‘GPGP’는 지난 1950년대부터 10년마다 10배씩 증가해 오늘날의 거대한 쓰레기 섬이 됐으며, 대만민국 면적의 14배 정도 크기이고 무게는 8만톤에 이른다고. 이 쓰레기 더미들은 지금까지 인류가 만든 인공물 중 가장 크다고 한다.

강 작가는 기존에 썼던 파라핀에 비닐봉지나 일회용 플라스틱 등을 이용해 오브제를 만들고, 일회용 물병이나 플라스틱 이미지를 활용해 ‘GPGP’를 표현했다. 그는 설치작품 외에도 쓰다만 재활용지를 이용한 드로잉과 회화 작품도 펼쳐놨다.

강 작가는 전주 우진문화재단 청년작가 모임인 우진청년작가회, 아트그룹 ‘아띠’ 회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